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9일 오후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 및 서울당협위원장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9일 오후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 및 서울당협위원장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19일 국민의당 서울시장 후보인 안철수 대표가 국민의힘 요구안을 수용한다는 입장 표명 후에도 양측간 단일화 안을 둘러싼 혼선이 계속 되자, "비록 여론조사의 기본원칙에는 어긋나지만,안철수 후보가 제안한 무선 100%를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등록을 마친 후 곧바로 기자회견에서 "서울시장 야권 후보 단일화와 정권교체라는 절대절명의 가치 앞에 제가 양보하고 안철수 후보 측의 요구를 전격 수용하는 결정을 하려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안철수 후보의 제안을 받아 어제 제가 수정 제시해서 안철수 후보가 수용했던 안, 다시 말해서 1개 여론조사기관 적합도조사, 다른 여론조사기관 경쟁력조사 안"이라며 "이 안에 대하여 유무선 혼합조사가 걸림돌이었는데, 유선을 제외하고 무선으로 조사하는 것을 제가 양보하고 전격 수용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고는 "이 결정은 또 하나의 바보 같은 결정이 될지도 모른다. 이 결정으로 제가 야권 단일 후보로 선택되지 못하는 정치적 손해를 입게 될지도 모른다"며 "하지만 저는 서울시장을 탈환하여 정권교체의 교두보를 마련하라는 국민의 지상명령을 따르겠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제가 서울시장이 되는 것보다 박영선 후보가 서울시장이 되는 것을 저지하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한 가치이기 때문이다"라며 "부디 저의 이번 결단이 정권탈환으로 이어지길 간절히 바란다"고 했다.

오 후보는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무선전화 100% 여론방식을 동의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김종인 비대위원장님의 의견이 중요한게 아니고, 제가 발표한 안이 저희 당의 안이다"라며 "(김종인 위원장에게)미리 말하지 못했다"고 했다.

안 후보가 추가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 측이 요구하는 유선전화 10%를 포함한 여론조사 방식도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저 이동하고 오는 도중에 그런 발표가 있었는가. 제가 알지 못했다"고 했다.

실무협상단은 오 후보가 제시한 단일화 안을 기준으로 협상에 임하느냐는 질문엔 "그렇게 이해하면 된다"며 "추후 협상팀을 만나서 마무리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오 후보는 단일화 협상 결렬로 후보 등록을 따로 한 것과 관련, "단일후보가 아니라 국민께 죄송하다"며 "후보등록 전에 단일화 했어야 마땅한데 늦어져서 죄송스럽다"고 사과했다.

이날 오전 안 후보와 비공개 회동을 가진 오 후보는 추가 회동 가능성에 관해선 "만날 수 있으면 만나겠다"고 여지를 남겼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오세훈 #안철수 #야권단일화 #서울시장 #서울시장후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