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법무부 장관
박범계 법무부 장관 ©뉴시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단행했다. 박 장관 임기 시작 후 첫 검찰 인사다.

법무부는 오는 9일 자로 대검검사급 검사 4명을 전보 인사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인사는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 결원 충원과 법무부 검찰국장 등 주요보직 인선에 따른 후속 조치 차원으로, 최소한도 규모로 진행됐다.

전국 최대 규모의 검찰청으로 '채널A 사건', '윤석열 총장 처가·측근' 사건 등 주요 수사를 지휘하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자리를 유지했다.

또 이 지검장과 함께 '추미애 라인'으로 꼽히는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은 서울남부지검장으로 이동했다. 심 국장의 경우 사실상 '영전성' 인사로 평가된다. 이종근 대검 형사부장도 자리를 유지했다.

반면 윤 총장의 측근인 한동훈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검사장)은 인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아울러 '월성 원전 수사'를 지휘하는 이두봉 대전지검장, '김학의 불법 출국금지 사건'을 맡은 문홍성 수원지검장 등 주요 수사 지휘부도 유임했다.

법무부 검찰국장 자리에는 이정수 서울남부지검 검사장이 앉는다. 공석으로 유지됐던 대검 기조부장으로는 조종태 춘천지검 검사장이, 춘천지검 검사장으로는 김지용 서울고검 차장이 전보됐다.

이와 관련 법무부는 신임 법무부 장관의 취임에 따라 대검 기조부장 공석 체제를 해소하고 검찰 조직의 안정 속에 검찰개혁 과제를 추진하기 위한 체제 정비 차원에서 일부 전보 인사를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난 1년 반 동안 3차례 6개월 단위로 대검검사급 인사를 실시했던 점을 감안, 종전 인사 기조를 유지하며 공석 충원 외 검사장급 승진 인사 없이 전보를 최소화했다고 밝혔다.

특히 주요 현안 사건을 지휘하는 서울중앙지검장, 대전지검장을 비롯한 대부분의 검사장을 유임 시켜 새로 시행되는 제도의 안착과 업무의 연속성을 아울러 도모했다고 한다

한편, 박 장관은 지난 2일과 5일 두 차례 윤석열 검찰총장을 만나 검찰 간부 인사 관련 논의를 진행하는 등 총장의 의견을 반영코자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박 장관은 이 지검장 등 주요 인물에 대한 구체적인 인사안을 윤 총장에게 구두로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박범계 #검찰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