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왼쪽부터)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 뉴시스
추미애(왼쪽부터)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도 동반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에 국민 절반 이상은 공감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추 장관의 사의 표명에 따른 윤 총장의 동반사퇴에 대한 국민 여론을 조사한 결과, '윤 총장은 사퇴할 필요 없다'는 응답이 54.8%로 다수였다.

'윤 총장도 동반사퇴 해야 한다'는 응답은 38.3%로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6.9%였다.

권역별로는 대구·경북(윤석열 사퇴 불필요 73.3% vs 동반사퇴 해야 26.7%)과 부산·울산·경남(67.8% vs 29.7%), 대전·세종·충청(57.3% vs 32.3%), 서울(55.2% vs 37.3%)에서는 ‘동반사퇴 해야 한다’라는 응답보다 '윤 총장은 사퇴할 필요 없다'라는 응답이 우세했다.

인천·경기에서는 '윤석열 사퇴 불필요' 49.5% vs '동반사퇴 해야' 44.9%로 팽팽했다. 광주·전라(27.9% vs 56.0%)에서는 유일하게 동반사퇴해야 한다는 응답 비율이 높았다.

연령대별로도 응답의 분포 차이를 보였다. 60대(윤석열 사퇴 불필요 70.1% vs 동반사퇴 해야 27.1%), 70세 이상(윤석열 사퇴 불필요 65.9% vs 동반사퇴 해야 23.0%)과 50대(60.5% vs 38.1%)는 '사퇴할 필요 없다'는 응답이 많았다.

그러나 40대(49.8% vs 43.1%)와 30대(45.9% vs 51.5%)에서는 동반사퇴에 대한 의견 공감도가 팽팽하게 집계됐다. 한편, 20대에서는 '윤석열 사퇴 불필요' 40.7% vs '동반사퇴 해야' 42.5%로 팽팽했지만 동시에 '잘 모르겠다'라는 유보적 응답이 16.8%로 평균보다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념성향에 따라 결과가 대비됐다. 보수층(윤석열 사퇴 불필요 69.8% vs 동반사퇴 해야 26.3%)와 중도층(65.9% vs 31.5%)에서는 '사퇴할 필요 없다'는 응답이 높았고, 진보층(24.9% vs 65.8%)에서는 '동반사퇴 해야 한다'는 응답이 높아 대비됐다.

지지정당 별로는 국민의힘 지지층의 88.1%는 '윤석열 검찰총장은 사퇴할 필요 없다'는 주장에 공감했지만, 민주당 지지층 78.9%는 '동반사퇴 해야 한다'는 주장에 공감해 결과 차이를 보였다. 한편 무당층에서는 '윤석열 사퇴 불필요'라는 응답이 65.6%로 우세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8일 하루 전국 만 18세 이상 6754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응답률 7.4%)했다. 무선(80%)·유선(20%) 무작위 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법무부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