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선별진료소
서울의 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의 모습 ©뉴시스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18일 하루 동안 1,053명(국내 발생 1,029명, 해외 유입 24명)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 청장)는 12월 19일 0시 기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을 발표하며 이 같이 밝혔다. 이중 서울 382명, 경기 364명, 인천 46명으로 수도권이 792명이다. 전체 신규 확진자의 약 75%에 해당하는 숫자다.

이날까지 총 누적 확진자 수는 48,570명(해외 유입 5,057명)이고, 신규 격리해제자는 352명으로 총 34,334명(70.69%)이 격리해제되어, 현재 13,577명이 격리 중이다. 위중증 환자는 275명이며, 사망자는 14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659명(치명률 1.36%)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 8일 0시부터 수도권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비수도권은 2단계를 각각 적용하고 있다.

3단계는 전국 주평균 확진자가 800~1,000명 이상이거나, 2.5단계 상황에서 더블링 등 급격한 환자 증가가 발생할 경우 적용될 수 있다. 단 격상시 60대 이상 신규확진자 비율, 중증환자 병상수용능력 등 중요하게 고려된다고 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코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