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폭설
제주도 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14일 오전 제주 한라산 어리목 광장에서 제설차가 눈을 치우고 있다. ©뉴시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14일 오후 4시 기준 제주 한라산 어리목 적설량은 9.7㎝다.

 

예상 적설량은 오는 16일 오전까지 제주도 산지에 5~15㎝, 한라산 정상 등 많은 곳은 최대 30㎝ 이상의 폭설을 기록할 것으로 보여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 밖에 제주도 중산간과 해안가에는 1~7㎝ 내외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측됐다.

기상청은 대기하층부의 기온과 해수면 온도차로 만들어진 서해상의 눈구름대 영향으로 고지대를 중심으로 눈이 내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찬 공기가 유입되며 기온도 큰 폭으로 떨어졌다. 제주 지역 오전 최저기온은 제주시 3.7도를 비롯해 서귀포시 3.3도, 고산 2.0도, 한라산 어리목 영하 5.6도를 기록했다.

체감기온은 이보다 더 낮은 제주시 영하 1.0도, 서귀포시 3.2도, 고산 영하 4.8도, 한라산 어리목 영하 10.6도까지 떨어졌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지속해서 유입되고 밤사이 지표면 냉각까지 더해져 당분간 강추위가 맹위를 떨칠 것으로 전망된다.

산간 지역은 영하의 기온으로 도로가 얼어붙으면서 교통이 통제되는 곳도 생겼다. 제주 1100도로 어승생입구에서 1100고지, 법정사 입구는 대형과 소형 차량 모두 체인을 감아야 통과할 수 있다.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해상에는 물결이 높아 여객선 및 도항선 운항에 차질이 빚어졌다. 이날 오후 1시45분 제주를 출발해 완도항으로 가려던 여객선의 운항이 취소됐다.

다만 제주도 남부를 제외한 지역에 내려진 강풍주의보 영향에도 제주공항의 항공기 운항은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다. 공항 상공에 발효된 기상특보는 현재 모두 해제된 상태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는 16일까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어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으니 제주공항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제주도 #한라산 #대설주의포 #폭설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