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긴급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수도권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유지와 비수도권 1.5단계 상향에 대한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정세균 국무총리, 수화통역,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긴급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수도권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유지와 비수도권 1.5단계 상향에 대한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정세균 국무총리, 수화통역,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뉴시스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시작되어 국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졌지만, 정부는 현행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를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중앙방역대책본부 회의 이후 오후 4시 30분, 기자간담회를 통해 그 결과를 공개했다.

정 총리는 먼저 수도권은 2단계를 유지하되, 방역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이에 발생 위험도가 높은 사우나와 한증막 등은 운영금지가 되고, 줌바 에어로빅 등 실내 체육시설 등은 집합 금지가 이뤄진다. 또 관악기와 노래 등 비말이 확산될 수 있는 학원 교습소 등의 강습도 금지된다.

다만 정 총기는 “대학입시 준비생 등은 방역을 철저히 하는 조건으로 대상에서 예외시킨다”고 했다.

또 아파트 내 헬스와 사우나, 카페 등 복합편의시설 등의 운영 중지가 이뤄지며, 호텔과 게스트하우스 등 숙박시설이 주관하는 연말연시 행사와 파티 등은 전면 금지된다.

비수도권은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상향 조절된다. 다만 정 총리는 “지역의 특수성에 따라 위험도가 높다고 생각되면, 자체적으로 2단계를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 전했다.

정 총리는 이번 조치에 대해 “기간은 2주간으로 하되, 상황에 따라 조기 종료가 가능하다”고 밝히고, “반대로 연장될 수 있다”고도 했다.

특히 그는 “확진자 많은 젊은층 전파 위험이 높은 곳 등은 정밀 방역”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 총리는 “국민 여러분이 지금부터 거리두기 단계 격상 여부를 떠나, 전 국민 코로나 방역 태세에 돌입해야 한다”고 말하고, 정부가 주도하는 방역을 넘어 국민이 함께 하는 방역이 되어야 한다면서 “국민 한 분 한 분이 행동으로 실천하는 ‘생활방역’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정세균 #국무총리 #거리두기 #거리두기2단계 #수도권거리두기2단계 #박능후 #정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