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이정옥 여가부
이정옥 여가부장관 ©뉴시스

바른인권여성연합(상임대표 이봉화, 이기복)이 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성추행 피해자 N차 가해 막말 일삼는 이정옥 여가부장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이정옥 여성가족부장관은 지난 11월 5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에서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의혹으로 치러지는 내년 보궐선거에 들어갈 838억의 예산낭비에 대한 질문에, 내년 보궐선거는 ‘전국민이 성인지 감수성을 집단 학습할 기회’라는 납득할 수 없는 궤변을 늘어놓았다. 사실상 박원순, 오거돈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들에 대한 N차 가해에 해당하는 이정옥 여가부 장관의 막말에 우리 바른인권여성연합은 경악을 금치 못하며 여가부 장관의 즉각 사퇴와 여가부의 해체를 촉구한다”고 했다.

이어 “더구나 여성의 권익을 대변해야 하는 여가부 장관의 입에서, 지금까지 고통을 당하고 있는 피해자들에 대해서는 언급조차 없이, 838억원어치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국민에게 시키겠다는 이런 말도 안 되는 소리가 어떻게 나올 수 있는 것인가”라며 “그 동안의 이정옥 장관의 발언을 살펴보면, ‘성인지’라는 용어를 성폭력 피해 여성의 입장을 우선 고려하여 여성인권을 보장하려는 원래 취지에 전혀 맞지 않게, 획일적인 남녀평등을 주장하며 무수한 역차별 피해를 유발시키고 있는 급진 페미니즘적인 의미로 사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는 지금 한국사회에서 ‘성인지’라는 용어가 얼마나 오염되어 있으며 여성가족부와 급진 페미니스트들이 이를 자신들의 이념과 주장을 강요하기 위한 ‘만능열쇠’처럼 활용하는 최악의 상황임을 입증하고 있다”며 “페미니스트들은 ‘성인지 감수성’이란 그럴듯한 용어를 만들어 남발하고 있다. ‘불평등’이라는 전제를 깔고 남녀의 관계를 보는 이러한 용어는, 사실상 여자에게 ‘피해의식’을 강요하는 편향된 페미니즘 사상을 기반으로 하는 것으로, 결국 남녀의 갈등을 부추기고 적대시하는 사회 분위기를 조성해왔다”고 했다.

이들은 “여성들에게 ‘피해자’라는 의식을 주입하여 남성을 적대시하게 만들고 남녀 갈등을 심화시키는 것은 결코 진정한 여성인권을 위한 것이 아니”라며 “이정옥 장관은 그간 여러 사안에서 보여 왔던 것과 마찬가지로 국민 위에 군림하는 고압적이고 뻔뻔한 태도를 보이며, 이번 보궐선거가 국민들에게 성인지 감수성을 학습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는 망언을 하였다. 성범죄 혐의자들로 인한 혈세낭비를 논하는 상황에서 왜 급진 페미니즘의 산물인 ‘성인지 감수성’이라는 모호한 용어를 들먹이는지도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바른인권여성연합은 “여성가족부와 이정옥 장관의 무자비한 망언과 무능함을 규탄하며 여성가족부의 해체와 이정옥 장관의 사퇴를 강력히 촉구하는 바”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정옥여가부장관 #성추행 #N차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