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결대
 ©성결대

성결대학교 대학일자리개발처는 인근 지역 내 청년친화강소기업을 취재하는 ‘청년친화강소기업 서포터즈’를 운영했다.

‘청년친화강소기업 서포터즈’는 임금·일생활 균형·고용안정 등 구직자가 선호할 만한 지표에서 높은 평가를 받는 강소기업을 서포터즈 학생들이 직접 취재하고 이를 네이버 카페나 SNS를 활용하여 홍보하는 활동이다. 이 취재물은 고용노동부 워크넷 등과 연계하여 접근성 높은 정보로 활용되며 청년구직자의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청년 눈높이에 맞는 취업 정보로 기능하여 고용문제를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된다.

성결대학교 대학일자리개발처는 2인 1조 총 4명의 서포터즈가 활동했고, 4개의 강소기업(넷엔드(주), 빅픽쳐 인터렉티브(주), 지니언스(주), 허브넷)을 대면 3회·비대면 1회로 취재를 진행했다. 대면 인터뷰의 경우 코로나 19로 인한 만일의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보건당국의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취재를 진행했다.

이준서 대학일자리개발처장은 “우수한 중소기업의 인식을 개선하는 활동은 코로나로 인해 채용시장이 점점 얼어붙고 있는 상황에서 점점 중요해지고 있다”며 “이를 위한 박람회 등 관련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성결대 #대학일자리개발처 #청년친화강소기업서포터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