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
태영호 의원 ©뉴시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7일 지난 2018년 11월 로마에서 잠적한 북한의 조성길 전 이탈리아 주재 대사대리가 지난해 7월 국내로 입국해 정착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것에 대해 "어떻게 이것이 노출됐는지가 대단히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주영국 북한공사를 지낸 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를 앞두고 기자들과 만나 "왜 이 시점에 알려졌는지 (모르겠다)"며 "저 같은 경우도 생년월일을 다 새로 해서 북한이 찾지 못하게 했다. 북한의 테러 등 위협으로부터 지켜주기 위해 정부에서 많은 노력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딸이 북한으로 끌려가 있는 특수한 상황"이라며 "조성길 부부의 소재가 어디냐에 따라 북한에 있는 친척들과 혈육에 대한 처벌 수위가 달라진다. 언론도 이 문제를 유의해서 인도적 견지에서 다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해당 사실이 알려진 경위에 대해 정부가 설명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정부가 설명을 한다면 그가 한국에 왔다는 사실이 고착되지 않을까"라며 "조성길 본인의 입장에서 이 문제는 가급적으로 공개하거나 노출시키지 말고 지난 시기처럼 두는 게 본인과 북한에 좋지 않을까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전 대사대리를 향해 "인간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결국은 아버지로서 자녀에 대한 안위"라며 "모든 것은 조성길 본인과 북한에 두고 온 자녀의 안위를 생각하는 차원에서 바라보고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 전 의원은 조 전 대사대리에 대해 "북한 외교관들 중에서도 매우 찾아보기 힘든 높은 업무능력과 지식을 갖고 있는 외교관이었다"며 "북한 외무성 내에서도 이탈리아와 프랑스 통으로 인정받았다"고 기억했다.

이어 "어릴 때부터 평양외국어학원, 외국어대학 등 북한 일반 자녀들이 갈 수 없는 특별한 엘리트 코스를 밟았고 그분 아버님과 장인 등은 북한의 오랜 베테랑 외교관으로서 활동했다. 저보다도 대단히 상류층으로 분류될 수 있는 그런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