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영상으로 열린 제51회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영상으로 열린 제51회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북한 군 총격에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 아들의 슬픔과 억울함이 담긴 공개 편지에 위로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관련 보도내용을 보고 받은 참모진 회의에서 "아버지를 잃은 아들의 마음을 이해한다. 나도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에서 전했다.

그러면서 "해양경찰이 여러 상황을 조사 중에 있다. 해경의 조사 및 수색 결과를 기다려보자"면서 "어머니, 동생과 함께 어려움을 견뎌내기 바라며 위로를 보낸다"고 했다.

앞서 A씨의 아들 B군은 지난 5일 언론을 통해 문 대통령을 향한 공개 편지를 보냈다. 편지에는 자신의 아버지는 자진 월북할 분이 아니며 대통령이 아버지의 명예회복과 시신 수습을 도와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관련 보도 내용을 보고 받고 아들 B군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으며, 조만간 직접 답장을 보낼 계획이라고 강 대변인은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편지는 언론을 통해서 공개는 됐지만 청와대에는 (아직) 오지 않았다. 희생자 친형이 편지를 발송할 계획이라는 보도를 봤다"며 "도착하면 해당 주소지로 문 대통령이 답장 보내지 않을까 (생각)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의 위로에 관해 "(정확한) 시기는 모르겠지만 최종 수사 결과를 지켜보자는 것"이라며 "해경 등이 보름 이상 시신 수색을 계속하고 있는 상황을 이해해달라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청와대 #피격공무원 #피격공무원아들 #피격공무원아들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