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베세즈다에 있는 월터 리드 군병원에서 숀 콘리 대통령 주치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그는
3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베세즈다에 있는 월터 리드 군병원에서 숀 콘리 대통령 주치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그는 "오늘 아침 도널드 트럼트 대통령의 상황은 매우 좋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트럼프 대통령은 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입원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치료를 담당하는 의료진이 3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상태가 양호하다고 밝혔다.

숀 콘리 대통령 주치의는 이날 월터리드 군병원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아침 트럼트 대통령의 상황은 매우 좋다“면서 ”그는 지난 24시간 동안 열이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콘리 주치의는 또 “트럼프 대통령이 현재 산소호흡기도 사용하지 않는다”면서 “기침과 코막힘 등 증상도 개선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 걸어서 병원을 나갈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이라고도 말하는 등 심리적으로도 좋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 팀과 나는 대통령의 증상 개선에 매우 만족하고 있다”고 밝혔다.

콘리 주치의는 ‘트럼프 대통령이 언제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 등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전날(2일) 콘리 주치의는 성명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렘데시비르 치료'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렘데시비르는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가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일회분 투약을 마무리했다.

앞선 발표에선 "리제네론이 개발 중인 항체 칵테일 약물 8g을 예방 조치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여했다"고 전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리제네론은 백악관 주치의 요청으로 정맥주사를 통한 일회 투약분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이는 약물과 관련한 실험·연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응급 사례에 한해 약을 제공하는 '동정적 사용(Compassionate Use)'의 일환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상태가 공식 발표와는 달리 확실히 회복된 상태가 아니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3일(현지시간) CNN, AP통신 등에 따르면 내부 상황을 잘 아는 익명의 소식통은 백악관 출입 기자단에 "트럼프 대통령의 일부 '활력 징후(vital sign)'가 지난 24시간 동안 걱정스러운 상태였고, 아직 확실한 회복할 조짐을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활력 징후는 체온, 맥박, 호흡, 혈압 등 지표를 의미한다.

이 소식통은 “향후 48시간이 치료 측면에서 매우 중요하다”면서 “퇴원하기까지 며칠 더 걸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AP통신, CNN 등은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입원 전 백악관에서 산소호흡기를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콘리 주치의는 트럼프 대통령이 산소호흡기를 쓴 적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취재진의 거듭된 질문에도 확실한 답변을 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직접 트위터에 "의사들, 간호사들, 대단한 월터리드 의료센터의 모든 사람과 놀라운 기관에서 합류해 준 이들이 매우 놀랍다"면서 "그들의 도움으로 나의 상태가 좋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지난 6개월간 이 전염병(코로나19)과의 싸움에서 엄청난 진전이 이뤄졌다"고 전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