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조치
방역 조치가 이뤄지고 있는 모습.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유흥시설 등 고위험시설과 교회 등 중위험시설, 카페 등 다중위험시설 외에 아파트에서도 번지면서 방역시스템이 한계에 봉착한 모습이다.

감염경로를 파악하지 못한 '깜깜이' 확진자가 신규 확진자 중 33.2%까지 치솟으며 역학조사에 속도가 나지 않는 데다, 어렵게 역학조사가 진행됐더라도 검사를 받지 않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어서다.

8월 유행을 주도하고 있는 사랑제일교회만 해도 검사를 받은 사람 중 확진자 비율이 50.4%에 달하는데도 불구하고 아직 3000여명이 검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추산되면서 방역의 구멍은 더욱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

최근 2주간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24일 470명, 25일 556명, 26일 660명이다. 매일 전날보다 약 100명씩 증가하고 있다. 초기 감염원을 알 수 없어 격리 조치가 적용되지 않은 사람이 최소 100명씩 발생하고 있다는 의미다.

지난 27일에는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 434명 중 33.2%인 144명의 감염경로를 파악하지 못했다.

코로나19 방역의 핵심은 신속한 역학조사를 통한 접촉자 파악, 그리고 격리다. 전파가 되는 속도보다 접촉자 추적이 빠르면 감염 확산을 막을 수 있다.

그러나 최근 들어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초기 감염원을 파악하지 못하는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또 추적·조사를 통해 감염자와 감염 가능성이 높은 대상을 파악했음에도 검사 거부 등으로 격리 조치가 시행되지 않는 사례도 있다.

실제로 정부가 파악한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신도와 방문자 등 관리대상자는 5912건인데 이중 검사가 진행된건 1902건으로 32.1%에 불과하다. 이중 27일 낮 12시 기준 확진자는 959명으로 양성률이 50.4%다. 광화문집회 관리대상자 5만1242명 중에서도 검사를 받은건 15.6%인 8036명 뿐이다. 이중 27일 낮 기준 확진자는 273명으로 양성률은 3.3%다.

정부의 발표를 토대로 단순 계산을 하면 사랑제일교회 관련 4010건의 검사가 더 이뤄질 경우 현재 양성률을 대입할 때 2021명이 감염자다. 같은 기준으로 광화문집회 관련자 중 1425명이 양성 판정을 받게 된다.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집회를 합쳐 3446명이 양성인데도 검사를 받지 않아 격리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셈이다.

추적·조사의 한계와 검사 거부 등으로 발생한 방역의 구멍은 확진자 증가로 이어진다.

28일까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파악한 최근 2주간(8월14일~27일) 집단감염 발생 건수는 총 40건이다. 약 2주 전인 7월19일~8월1일 발생한 집단감염은 고작 8건이었다.

최근 발생한 집단감염 중에는 서울 구로구 한 아파트 사례도 있다. 이 아파트에는 5명의 주민이 감염됐는데 방대본은 환기구를 통한 전파 가능성은 낮다고 분석했다. 이들이 어디에서 어떻게 감염됐는지는 알 수 없는 상태다.

방역당국은 승강기 내에서 전파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환경 검체 등을 채취하고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는 확진자의 접촉자 등 감염 전파의 가능성이 있는 사람이 격리되지 않아 승강기 등으로 감염을 전파시켰다는 의미다.

코로나19 환자병상은 26일 기준 3427개 중 1118개만 남았다. 수도권은 2019개 중 487개만 입원이 가능하다. 수도권의 경우 최근 일주일간 하루 평균 247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산술적으로 지금 같은 신규 확진자 규모가 이틀만 지속되도 병상 부족 사태가 발생한다.

결국 방역당국은 현재 시점에서 방역 조치를 통한 감염 통제에 한계가 왔다는 신호로 연달아 사람간 접촉을 하지말라는 당부 메시지를 연일 내고 있다.

지난 22일에는 "숨을 내쉬는 것조차 바이러스가 배출될 수 있다"는 자극적인 발언도 서슴치 않았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지난 27일에도 "일부라도 거리두기를 소홀히 하면 코로나19 확산세를 잡는 데 훨씬 더 긴 시간이 걸리고 결국 고통과 피해도 더 길어질 뿐이다. 부디 마스크 없이 대화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