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명돈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연구동에서 열린 '코로나19 공동대응 상황실 및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뉴시스
오명돈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연구동에서 열린 '코로나19 공동대응 상황실 및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뉴시스

국립중앙의료원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중앙임상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록다운(Lock-down) 조치가 장기적인 해결책이 아니라고 밝혔다.

정부가 이번주 중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을 고려하는 상황에서 봉쇄 정책을 강화하는데 실효성이 크지 않다고 판단한 것이다.

그러면서 현재 수도권에서 발생하고 있는 확산세는 지난 23일 확진자가 397명까지 나온 이후 그 흐름이 한 차례 꺾였다고 평가했다.

오명돈 중앙임상위원장(서울대 교수)는 25일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오 위원장은 최근 우리나라와 뉴질랜드 등 봉쇄정책을 편 국가에서 환자 수가 크게 늘어난 데 대해 "최근 재확산은 다른 나라에서도 나타나고 있고 충분히 예상하고 있던 일"이라고 말했다.

중앙임상위가 공개한 코로나19의 치명성 분석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 치사율은 2%로, 무증상 감염자까지 모두 포함했을 때 치사율은 0.5~1%다. 연령대별로 치사율은 60대 2.1%, 70대 9.3%, 80대 25%로 크게 높아지고 있다.

오 위원장은 지난 21일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의 "소위 봉쇄로 여러 나라가 유행을 억제하고 의료시스템에 걸린 부하를 줄였으나 어느 나라에서나 전면봉쇄는 장기적 해결책이 아니다"라고 발언한 것을 언급하면서 정부가 준비중인 거리두기 3단계 격상에 대해 회의적인 견해를 밝혔다.

주영수 코로나19 공동대응 상황실장은 "코로나19 환자가 얼마나 늘겠느냐 예측할 수는 없지만 대략 엊그제(23일)가 흐름상 가장 피크(최고치)를 누린 날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는 지난 15일 155명부터 11일간 연속 세자릿 수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23일에는 387명이 나오며 최근 일주일 사이 최고치를 기록했으나 다음날인 24일 258명, 25일엔 264명이 확인됐다.

전체 확진자 규모도 21일부터 23일까지 3일 연속 300명대를 기록하다가 24일부터는 이틀째 2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주 상황실장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완됐던 시기가 지난 이틀 사이에 반영되지 않았나 싶다"며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됐기 때문에 확진자가 더 증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고 했다.

우리나라는 지난 16일부터 서울과 경기, 19일부터는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23일부터는 전국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가 시행되고 있다.

 반면 대한감염학회 등 일부 전문가 집단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오 위원장은 "저희(중앙임상위) 역할이 임상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방역단계를 여기서 말씀드리는 건 적절치 않다"면서도 "방역의 단계가 올라갈수록 사회경제적으로 우리 일상에 미치는 영향도 매우 광범위하고 심화되기 때문에 의료 분야에서 출발하더라도 최종 방역 단계를 결정하는 것은 보다 넓은 분야의 논의와 참여, 합의를 거쳐 결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중앙임상위는 당분간 코로나19 방역와 일상생활 간 균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신이 나오기를 기대하기 보다는 코로나19와 함께 살아가는 새로운 삶을 학습하며 확산과 억제를 반복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오 위원장은 "국내 재확산은 우리나라만의 특수한 현상이 아니며 우리가 바이러스와 함께 사는 뉴노멀 시대에 피할 수 없는 과정"이라며 "우리 모두가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 손씻기 등 개인방역 지키는 것이 어떤 백신 효과보다 더 예방 효과가 높을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