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화스와프
©뉴시스

한국과 미국이 체결한 60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이 6개월 연장된다.

한국은행은 지난 3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연준)와 6개월간 한시적으로 체결한 통화스와프 계약을 6개월 더 연장하기로 합의했다고 30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으로 '패닉'에 빠졌던 금융·외환시장이 최근 안정세를 찾은 모습이지만 여전히 불확실성이 크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시장이 충격을 받으면 언제든 자금 유출 등의 위기에 직면할 수 있어서다.

이번 만기 연장 합의로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 기간은 기존 9월30일에서 내년 3월31일까지로 늘어나게 됐다. 통화스와프 규모와 조건은 이전과 동일하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처음으로 체결된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도 6개월간 한시적으로 시작한 뒤 두차례 더 연장된 전례가 있다.

한은은 지난 3월19일 미 연준과의 통화스와프 계약 체결을 발표한 뒤 같은달 31일부터 경쟁입찰 방식의 외화대출을 통해 금융기관에 달러 자금을 공급해왔다. 지난 5월6일까지 모두 6차례의 경쟁입찰을 통해 공급된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은 모두 198억7200만달러다.

한미 통화스와프 체결이 국내 외환·금융시장의 불안을 잠재우는 데에 상당 부분 기여했다는 평가다. 통화스와프는 경제·금융위기시 자국의 통화를 서로에 빌려주는 외환거래로 자본유출 위기의 '안전판' 역할을 한다. 통화스와프 자금 공급 이후 원·달러 환율 변동성이 축소되고, 국내 외화 유동성 사정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만기 연장으로 시장 안정세가 당분간 지속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한은은 "통화스와프 만기 연장으로 국내 외환시장과 금융시장 안정 유지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은은 국내 외화자금시장 동향을 감안해 필요시 외화대출을 재개하겠다는 계획이다. 한은은 시장의 달러 유동성 부족 현상이 어느 정도 완화되는 모습을 보이자 지난 5월6일 입찰을 마지막으로 추가 입찰을 잠정 중단해 놓은 상태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