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종로구 이화장에서 열린 이승만 전 대통령 서거 55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추모사를 하고 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종로구 이화장에서 열린 이승만 전 대통령 서거 55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추모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19일 고(故) 이승만 전 대통령의 서거 55주기 추모식을 찾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오늘의 현실을 보면 과연 우리 후손들이 이 어른(이 전 대통령)이 건국하며 세운 대한민국의 이념과 방향을 제대로 지켜가고 있는지 자괴감이 든다"며 "부끄럽기도 하고 송구스런 마음"이라는 심정을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이화장에서 열린 이 전 대통령의 추모식에 참석해 "(이 전 대통령은) 대한제국 말기에 애국독립운동, 일제하의 독립운동과 상해임시정부 수립 등 건국 대통령으로서 너무 크신 업적(을 세웠다)"며 "그 중에서도 가장 소중한 건 시장경제와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의 초석을 놓은 일"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 어른이 기초해 놓은 대한민국이 제대로 갈 수 있도록 후배 정치인이 최선을 다해 뭉치고 노력해서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는 대한민국을 바로 세워야겠다는 결심도 하게 된다"며 "다시 한번 업적에 감사드리고 추모한다"고 전했다.

추모식에는 주 원내대표를 비롯해 같은 당 배현진·윤창현·박진·지성호·조명희·허은아·한무경·신원식·배준영 의원, 박삼득 국가보훈처장, 이언주 전 의원과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등도 참석했다. 현장에는 우리공화당 지지자로 추정되는 10여 명의 시민들이 모여 박삼등 국가보훈처장의 추모사에서 다소 소란이 일기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모식 후 기자들 앞에서 오는 20일부터 시작될 국회 인사청문회에 대해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며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 청문회 관련해선 "박원순 전 시장 얘기가 있던데, 우선 본인 자질부터 검증하고 수사 과정에서 독립을 지킬 만한 여건이나 자세를 갖췄는지 중점적으로 볼 것"이라고 밝혔다.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해서는 "정보기관은 냉정하게 적을 파악해야 하는데 적과 친분관계가 있는 분이 국정원을 맡아서 과연 되는가"라며 "대통령이 어떤 생각으로 박지원 전 의원을 국정원장으로 임명했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이어 "(박 전 의원 관련) 군 복무와 대학졸업 문제라든지, 5000만원 빌려서 이자를 갚지 않은 (의혹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살펴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탄핵 소추안과 관련해서는 "타이밍을 보면서 내려고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내년까지가 개헌의 적기"라고 언급한 데 대해서는 "개헌하고 남북 국회 회담을 제안했는데, 별로 반응이 없는 것 같다. 울림이 없다"고 부정적 시각을 내비쳤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