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이 한 달 만에 8조1000억원 늘어 6월중 사상 최대 증가 규모를 기록했다. 부동산 시장에서 '더 늦기전에 집을 사자'는 심리가 확산되면서 내 집 마련에 나선 수요가 급증한 영향이다. (
9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이 한 달 만에 8조1000억원 늘어 6월중 사상 최대 증가 규모를 기록했다. 부동산 시장에서 '더 늦기전에 집을 사자'는 심리가 확산되면서 내 집 마련에 나선 수요가 급증한 영향이다. ©뉴시스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이 한 달 만에 8조1000억원 늘어 6월중 사상 최대 증가 규모를 기록했다. 부동산 시장에서 '더 늦기전에 집을 사자'는 심리가 확산되면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 대출로 내 집 마련에 나선 수요가 급증한 영향이다.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에 따른 대출 규제를 앞두고 주택 구매를 위한 막차 수요까지 더해진 것으로 풀이된다. SK바이오팜 공모주 청약을 위해 '마통(마이너스 통장)'까지 끌어다 쓴 수요가 늘면서 일반 신용대출도 폭증했다.

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6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은 928조9000억원으로 전월대비 8조1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은이 관련 통계를 집계한 지난 2004년 이후 역대 6월 기준 가장 큰 증가폭이다.

가계대출은 지난 3월 9조6000억원 폭증한 이후에는 4월 4조9000억원, 5월 5조원 늘어나는 데 그치며 증가세가 다소 주춤해지는 모습을 보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부동산 시장이 한동안 위축된 영향이다. 하지만 지난달 집값이 상승 반전하자 주택거래가 다시 늘기 시작했고, 관련 대출 수요도 급격히 늘어나게 된 것이다.

은행 주택담보대출은 685조8000억원으로 5조원 늘어났다. 한 달 전(3조9000억원), 지난해 같은 달 수준(4조원)보다 증가폭이 크게 확대됐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대출 증가세가 확대된 건 주택거래가 늘면서 자금 수요가 높아진 영향"이라며 "중도금 대출이 취급되면서 5월까지는 늘지 않았던 집단대출이 확대됐고, 전세자금 대출도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도 3조1000억원 급증해 지난 2004년 이후 6월 기준 역대 최대 증가폭을 나타냈다. 정부의 규제로 한도가 '꽉' 막힌 주택담보대출 수요가 신용대출로 옮겨간 일종의 '풍선효과'가 발생한 데다, 6월말 SK바이오팜 공모주 청약 열풍으로 증거금 납입을 위한 자금 수요가 몰린 영향으로 풀이됐다. 한은 관계자는 "SK바이오팜 관련 증거금을 신용대출로 일정 부분 충당한 있는 것으로 모니터링 됐다"고 말했다. SK바이오팜 공모주 청약 증거금은 국내 IPO(기업공개) 사상 최대 규모인 31조원 가량 모인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기업대출 증가세는 크게 꺾였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기업들의 자금 확보 수요로 지난 3~5월까지 기업대출은 10~20조원대의 높은 증가세를 이어갔지만, 지난달 1조5000억원 증가에 그쳤다. 회사채 발행 여건이 나아지면서 대출 수요가 둔화한 영향이다. 특히 대기업 대출은 3조4000억원 감소 전환했다. 소상공인 매출 부진세가 다소 완화되면서 중소기업 대출 증가 규모도 4조9000억원으로 전월(13조3000억원)과 비교하면 큰 폭 줄었다. 개인사업자 대출도 3조7000억원 늘어 전월(7조7000억원)보다는 축소됐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