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찰청이 '검·언 유착' 사건의 전문수사자문단(수사자문단) 절차를 중단하라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지시와 관련해 3일 검사장 회의를 연다. 당초 이날로 예정됐던 수사자문단은 취소됐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이날 추 장관의 지휘 등을 논의하는 검사장 회의를 연다. 이날 오전에는 고검장 회의가, 오후에는 전국 검사장 회의가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 관계자는 전날 "널리 다양한 의견수렴을 구하는 방법의 하나로 간부들을 여러 차례 나눠 간부 간담회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회의가 열리는 시간과 장소, 참석 대상은 모두 비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추 장관은 전날 '채널A 관련 강요미수 사건 지휘'라는 공문을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보냈다. 추 장관은 공문에서 수사자문단 심의 절차를 중단하고,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대검 등의 지휘 없이 독립적으로 수사해 결과만을 검찰총장에게 보고하라고 수사지휘를 내렸다.

이에 대검은 즉각 부장회의를 소집해 추 장관의 지휘를 수용할 것인지를 두고 논의한 결과, 당초 이날 열릴 예정이었던 수사자문단은 취소하기로 했다. 다만 추 장관의 지휘를 받아들여 수사자문단을 중단하기로 확정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독립적인 수사 권한을 부여하라는 지휘에 대해서는 명확한 답을 하지 않았다. 대검 관계자는 "현재 다양한 의견을 수렴 중에 있다"고만 했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윤 총장이 검·언 유착 사건에 대한 지휘를 대검 부장회의에 일임했지만 스스로 지시를 번복한 뒤 갑작스레 수사자문단을 소집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는 지켜봤는데 더 이상 지켜보기 어렵다면 결단할 때 결단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 장관은 전날 대검에 전달된 공문에서 "이번 사건은 사회적 이목이 집중된 현직 검사장의 범죄혐의와 관련된 사건"이라며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를 보장하기 위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대검찰청 등 상급자의 지휘 감독을 받지 아니하고, 독립적으로 수사한 후 수사 결과만을 검찰총장에게 보고하도록 조치할 것을 지휘했다"고 말했다.

또 "수사가 계속 중인 상황에서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수사자문단 심의를 통해 최종결론을 내린 것은 진상규명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며 "현재 진행 중인 수사자문단 심의 절차를 중단할 것을 지휘했다"고 얘기했다.

아울러 "이번 사건은 '검사와 기자가 공모해 재소자에게 본인은 물론 가족까지 별건으로 형사처벌 될 수 있다고 협박해 특정 인사의 비위에 관한 진술을 강요'한 의혹이 제기된 사건"이라며 "이를 뒷받침하는 여러 증거들이 제시된 상황이므로 그 어느 때보다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를 통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