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파주 임진각 자유의다리에서 납북자가족모임과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들이 북한돈과 함께 대북전단을 날려 보내던 모습. ⓒ 뉴시스
과거 경기도 파주 임진각 자유의다리에서 납북자가족모임과 자유북한운동연합 회원들이 북한돈과 함께 대북전단을 날려 보내던 모습. ⓒ 뉴시스 ©뉴시스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를 원천 차단키로 한 가운데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가 예고된 25일 전후 전국적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풍향과 강수 등 기상상황이 이번 대북전단 사태의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17일 탈북민단체와 관계기관에 따르면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오는 25일 6·25전쟁 70주년을 기념해 ‘6·25전쟁의 진실’, ‘김정은의 10대 죄악’ 등의 내용이 담긴 대북전단 100만장을 북한에 살포할 계획이다.

경찰은 이들이 평소 수소가스를 채운 비닐재질의 풍선에 전단을 넣고 물품을 매다는 방법으로 북한에 대북전단을 살포한 만큼 이번에도 풍선을 이용해 전단을 살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이들이 대북전단 살포 시 자주 이용하는 장소 등에 총 800여명의 경찰력을 배치해 대북전단 살포 24시간 감시에 들어간 상태다.

이런 가운데 탈북민단체가 예고한 25일 전후로 경기북부를 비롯한 전국에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전단 살포 시기가 예상보다 빨라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기상청은 다음 주까지 맑은 날이 이어지다 24일에서 25일 사이 전국적으로 적지 않은 양의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일반적으로 대북전단 살포용 풍선은 무게를 최소화하기 위해 가볍게 제작되기 때문에 우천 시 제대로 날아가기 어려운 문제가 있다.

장마가 본격화되면 풍선을 띄우기 더 어려워지는 만큼 전문가들은 늦어도 21~24일에는 대북전단 살포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