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한국 경기도 파주에서 바라본 북한 개성공단 지역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한국 통일부는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고 밝혔다.
16일 한국 경기도 파주에서 바라본 북한 개성공단 지역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한국 통일부는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고 밝혔다. ©VOA

미국 정부가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해 추가 행동의 자제를 촉구하면서, 동맹인 한국과 조율하고 있음을 미국의소리(VOA)가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북한이 추가적인 비생산적 행동들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6일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미국은 남북관계에 관한 한국의 노력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앞서 미 행정부 고위 관리도 “북한이 개성 연락사무소를 파괴한 것을 알고 있다”며, “동맹인 한국과 긴밀히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는 한국 정부를 비난하는 북한의 최근 잇따른 담화에 우려의 입장을 표명해 왔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13일 담화에서 “멀지 않아 쓸모없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4일 “미국은 항상 남북관계 진전을 지지해 왔으며, 북한의 최근 행동과 담화들에 실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이 도발을 피하고 외교와 협력으로 돌아올 것을 촉구한다”며 “북한과의 관여 노력에 대해 동맹인 한국과 계속 협력하고 있고, 미국의 한국 방어 의지는 철통 같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한반도 시간으로 16일 오후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건물을 폭파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2018년 4월 `판문점 선언’을 통해 공동연락사무소 설치에 합의했으며, 이후 개성공단 내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 건물을 개보수해 연락사무소로 사용해 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