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장관
과거 한교총이 마련한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긴급상임회장회의 및 기도회’에 참석했던 박양우 장관 ©뉴시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난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의 한국 교회의 역할에 대해 "치유의 교회가 돼달라"고 당부했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용산구 서빙고동 온누리교회에서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총회가 개최한 '코로나19 이후의 한국 교회 대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고 문체부가 전했다.

박 장관은 "우리 인류는 코로나19 이후, 그 이전과는 전혀 다른 삶을 살게 될 것으로 보인다"며 "지금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람을 직접 만나는 '접촉문화' 대신 비대면 온라인 '접속문화'가 자리 잡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종교계, 특히 우리 교회도 이를 대비해야 한다"며 "적극적인 방역 노력에도 불구하고 교회당에 모여 드리는 예배나 교육 등을 통해 안타깝게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아직도 현장 예배나 소규모 모임 자제를 요구받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변화될 사회에서 살아남으려면 교회도 목회나 신앙생활에 새로운 표준을 미리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우울감과 고립감을 해소하고 공동체를 회복할 수 있도록 교회가 해야 할 역할을 고민해달라"며 "한국 교회가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해 현장 목회나 신앙생활에도 새로운 표준을 마련하는 데 앞장서서 국민 모두의 안전을 지키고 상처받은 마음을 치유하는 교회로 나아가기를 기대한다"고 요청했다.

아울러 "문체부도 코로나19로 종교 활동이 위축되지 않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