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한 내빈들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15 공동선언 20주년 더불어민주당 기념행사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근 북한의 대남 강경 기조로 포스터에 새겨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한 내빈들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15 공동선언 20주년 더불어민주당 기념행사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근 북한의 대남 강경 기조로 포스터에 새겨진 "전쟁을 넘어서 평화로"의 의미는 크게 반감되고, 남쪽만의 '반쪽' 행사가 되고 말았다. 정부도 이러한 분위기를 인식, 20주년을 맞아 대대적으로 벌이려 했던 행사를 작게 축소해 조용히 치뤘다. ⓒ뉴시스

북한이 15일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에 대해 침묵한 채 남측을 향한 보복 행동 의지를 거듭 밝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끝장을 볼 때까지 연속적인 행동으로 보복할 것'이라는 정세론 해설에서 "거세찬 분노를 반영해 세운 보복 계획들은 우리의 국론으로 확고히 굳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이미 천명한 대로 쓸모없는 북남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고 그 다음 대적 행동의 행사권은 우리 군대에 위임될 것"이라며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의 지난 13일 대남 경고를 상기시켰다.

이어 "무적의 혁명강군은 격앙될 대로 격앙된 우리 인민의 원한을 풀어줄 단호한 행동을 개시할 것"이라며 군사적 위협 행동이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신문은 "최고 존엄을 함부로 건드리는 자들은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는 것이 우리 인민들과 인민군 장병들의 드팀없는(흔들림없는) 의지"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감히 하늘에 대고 삿대질한 원수들을 겨눈 우리의 서릿발 치는 보복 행동은 끝장을 볼 때까지 계속될 것"이라고 단언했다.

북한 관영매체와 선전매체는 이날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에 대한 기사를 싣지 않았다.

이는 지난해 같은 날 노동신문에 "6·15공동선언의 채택은 조국통일 운동사에 특기할 민족사적 사변이었다"고 밝힌 것 등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