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녕에서 계부와 친모의 폭행을 피해 도망쳐 나온 C(9)양이 창녕 한 편의점에서 주민에게 도움을 받고 있는 모습. ⓒ CCTV 동영상 캡처
경남 창녕에서 계부와 친모의 폭행을 피해 도망쳐 나온 C(9)양이 창녕 한 편의점에서 주민에게 도움을 받고 있는 모습. ⓒ CCTV 동영상 캡처

경남 창녕에서 발생한 아동학대 사건과 관련해 피해 아동 A(9)양이 목줄로 채워지지 않은 틈을 이용해 4층 테라스 난간으로 옆집을 통해 탈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탈출 당시 집에는 부모가 없었지만 창문이 잠겨져 있어 4층 테라스 난간을 잡고 옆집으로 넘어가는 등 목숨을 걸고 탈출을 기도한 것이다.

11일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A양은 지난 29일 4층 테라스에 유리문이 잠긴 상태로 갇혀 있었으나 부모가 없는 틈을 이용해 옆집에 들어가 맨발로 집을 나왔다가 이웃주민에게 발견됐다.
주민은 A양에게 슬리퍼를 신겨 주고 먹을 것을 사줬으며, 아동보호시설에 보내져 응급 조치가 이뤄졌다.

6월1일 수사 의뢰를 접수한 경찰은 아동보호시설에서 A양의 피해 사실을 1차 조사했으며, 지난 2일 계부 B씨(35)를 상대로 조사를 진행했다.

경찰 조사에서 B씨는 자신의 혐의에 대해 대부분 부인했지만 언론 보도 등을 통해 확보한 증거를 바탕으로 아동학대 조사를 진행했고, 지난 8일 나머지 자녀 3명을 부모로부터 분리하기 위한 결정문을 법원으로부터 받았다.

지난 10일 친모 C(27)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자녀를 분리하는 과정에서 부모가 자해를 기도하는 사태가 발생해 병원에 입원 조치를 하면서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A양의 진술에 의존하고 있는 경찰은 "A양이 탈출하기 전 이틀 정도 쇠사슬로 목이 묶이고, 유리창을 잠그는 등 감금을 당했다고 진술했으며 하루에 한끼 정도 밥을 주는 등 굶기기도 했다"며 "또 욕조에 물을 담아 머리를 담그는 학대와 쇠파이프로 폭행을 당했다고 하는 등 학대와 관련된 진술을 했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글루건으로 발등에 뜨거운 접착제를 뿌려 화상을 입기도 했고, 쇠젓가락을 달궈 발바닥에 화상을 입히기도 했고, 프라이팬에 손가락을 지지는 등 아동학대 진술을 받았다"며 "A양의 목에 난 상처와 오래된 골절 부위, 영양상태가 나빠 빈혈증세를 보인다는 의사의 소견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B씨의 차량에서 쇠사슬과 자물쇠를 증거물을 확보하는 한편 주거지에서도 프라이팬과 글루건, 효자손, 쇠막대 등을 증거물로 압수했다.

피해 아동을 감금한 이유에 대해 부모들은 "A양이 집을 나가겠다고 소리를 지르고, 반항을 해서 묶었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양은 경찰 조사에서 "거제에서 지낼 때부터 학대를 당했다"고 진술했으나 A양이 거제에서 다녔던 학교 등을 파악한 결과 구체적인 확인을 하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창녕에 이사 온 올해 1월부터 학대 행위가 이뤄졌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자해 소동으로 병원에 입원한 부모가 퇴원을 하면 가해자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