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 첫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첫 번째 사망자가 나왔다.

마포구에 따르면 사망한 환자는 망원2동에 거주하는 44세 남성(마포구 11번 확진자, 서울 환자번호 285번, 전국 환자번호 8602번)이다.

이 환자를 포함해 4인 가족이 코로나19로 확진되었고 이중 부인과 1명의 자녀는 완치되어 퇴원한 가운데 안타까운 사례가 나온 것이다. 부인은 지난 3월 18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동 코리아빌딩 콜센터 직원이다.

이 소식을 들은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도 하루빨리 고인의 병세가 회복되기를 기도하며 매일 고인의 상태를 주목하고 있었으나 끝내 안타까운 소식을 들었다"며 "짧은 통화로나마 유족분들께 위로의 말을 전했다"고 적었다. 이어 "앞으로도 한 분의 목숨도 잃을 수 없다는 다짐으로 모든 확진자와 함께하겠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장소피아 기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