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퀴어문화축제
지난해 서울광장에서 열렸던 퀴어행사 ©뉴시스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유만석 목사, 이하 언론회)가 2일 ‘동성애 퀴어행사가 시민의 건강보다 중요한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냈다.

이들은 “서울시(시장 박원순)가 기독교의 예배는 중단하라면서 퀴어행사는 허락했다. 시는 지난달 24일, 6월 12~13일에 예정된 동성애 퀴어 행사를 허락하는 어처구니없는 결정을 내렸다. 지금 온 나라는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하여 온갖 혼란과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서울시는 동성애 집단 행사를 허락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광장 사용에 관한 것은 서울시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가 결정하는 것이 통상적이지만, 올해는 서울시인권위원회(위원장 한상희-건국대 법대 교수)의 권고를 서울시가 받아들이는 행태로 이뤄졌다고 한다”며 ”지난해 9월 26일 서울시 인권위원회는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과 인권침해가 없도록 각 시설 담당부서에 지도·감독을 철저히 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행사가 6월로 예정돼 있다고는 하지만 국민들의 건강을 생각한다면, 정상적 판단으로는 도저히 결정할 수 없는 일”이라며 “보통 코로나바이러스가 완전 소멸되었다고 보려면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는 가운데, 코로나바이러스 병원균의 잠복기인 14일의 두 배가 넘는 28일 이상의 기간이 경과돼야 한다”고 했다.

한국교회언론회는 “지난 달 서울시가 이런 결정을 내릴 때에는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그 날 만도 100명이 나오고, 전체 확진자가 9,137명이나 되는 위중한 상황이었다”며 “동성애 퀴어 행사가 열리면 당연히 많은 사람들이 몰릴 것이고, 정부가 그렇게도 주장하는 ‘사회적 거리 두기’는 지켜지기 어려운 것이 뻔하지 않은가? 그렇다면 동성애 행사 강행이 시민들의 건강보다도 중요하고 국가적으로 꼭 필요할 정도로 긴급한 일인가?”라고 되물었다.

이들은 “이미 동성애에 대한 반가정적, 반사회적, 반윤리적이며 부정적인 측면은 온 국민들이 잘 알고 있는 터”라며 “또 서울시민들의 재산인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동성애 퀴어 행사에서의 각종 위법성은 여러 차례 진행되는 가운데 이미 드러난 상태”라고 했다.

그러면서 “더군다나 코로나바이러스로 온 국민이 하루하루를 질병과 죽음의 불안, 질병 확산의 공포는 물론, 여러 가지 실생활에서 말 할 수 없는 어려움과 고통을 겪고 있는 심각한 상황인데도, 서울시는 이런 결정을 강행한 것”이라며 “알려지기로는 서울시의 동성애 퀴어 행사 허락이 ‘조건부’라고 하지만, 서울 시내의 모든 교회들에 대하여는 예배를 제한하며, 7~8가지 조항을 붙여 겨우 예배를 허용한다고 하고, 심지어는 헌법에도 위반되는 구상권을 청구한다고 했다. 그런데 동성애 행사는 흔쾌히 허락하는 서울시의 처사를 국민들이 받아들이겠는가?”라고 지적했다.

특히 “일본은 7월에 예정된 지구촌 전체 축제인 하계올림픽까지도 1년 연기한 상태”라며 “도대체 우리나라 인구의 5분의 1을 차지하는 시민을 둔, 서울시가 동성애에 대한 관대한 행정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한국교회언론회는 “박원순 시장은 지금이라도 동성애 퀴어 행사 허락을 취소하여 서울 시민들의 건강을 지켜 주어야 하며, 온 국민이 숨 죽여 동참하는 코로나바이러스 퇴치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역설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교회언론회 #퀴어축제 #서울시 #코로나19 #예배중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