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예배 금지시켰으면서… 이중적 태도”
광화문 집회는 해산 촉구했던 박원순 시장
‘음란성’ 지적했던 공무원들에겐 ‘인권침해’
“코로나19 장기화 와중 ‘승인’ 소식에 경악”

서울퀴어문화축제
지난해 서울광장에서 열렸던 퀴어행사 ©뉴시스

코로나19 감염예방수칙을 지키지 않았다며 23일 사랑제일교회에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내린 서울시가 서울광장에서의 제21회 서울퀴어문화축제 개최 요청을 수리한 사실이 24일 알려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서울광장 인터넷 홈페이지 월간행사 안내 페이지에는 올 6월 12~13일 양일 간 서울퀴어문화축제의 서울광장 잔디광장 및 동서편 광장의 사용 요청이 수리되었음을 알리고 있다. 행사의 성격은 ‘공연’이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청 총무과 관계자는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가 6월 개최 예정인 퀴어문화축제를 지난 18일에 승인했고, 최종 결정권자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를 수리했다”며 “이번 수리 결정은 어디까지나 코로나19 사태가 앞으로 진정된다는 전제 하에서 이루어진 것이기 때문에 코로나19가 여름까지 지속된다면 퀴어축제 뿐 아니라 수리되어 있는 다른 행사들도 취소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울시의 이 같은 결정이 편파적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교계 한 관계자는 “지금이 전시에 준하는 비상상황이라며 종교의 자유 침해 논란에도 불구하고 교회의 예배까지 금지시켰던 서울시의 이중적 태도”라고 지적했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 달 광화문광장에 집적 나가 당시 전광훈 목사가 이끌었던 집회 해산을 촉구하기도 했었다.

서울시의 이번 결정과는 대조적으로 다른 행사들은 취소 혹은 연기되고 있다. 매년 4-5월 경 개최됐던 전주퀴어문화축제는 지난 23일 취소 결정을 했고, 6월 열릴 예정이었던 대구 국제뮤직페스티벌과 치맥 축제도 하반기로 연기됐다. 특히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도 이미 몇몇 나라가 불참을 선언하며 연기 가능성이 높아진 상태다.

서울시 측은 그러나 서울광장에서의 퀴어문화축제 개최를 반대했던 서울시 공무원들에 대해서는 지난 24일 인권침해 행위에 해당한다는 결론을 내렸었다. 해당 공무원들은 지난해 음란성이 짙은 이 행사가 남녀노소 시민들이 이용하는 서울광장에 어울리지 않는다며 반대 성명을 발표했는데, 이것을 문제 삼았던 것이다.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 등은 서울광장에서의 퀴어행사 개최를 허락한 서울시에 대해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장기화 되면서 전 세계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전시체제 돌입을 선포하고 있다. 우리 정부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고 있다”며 “유치원은 물론 초·중·고와 대학교까지 개학을 미루고 인터넷 강의로 대체할 뿐 아니라 종교 행사까지 통제하고 있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서울시 열린광장 운영시민위원회가 6월 퀴어문화축제를 승인했다는 소식에 경악을 금할 수가 없다”고 했다.

서울광장 자유게시판을 통해서도 서울광장 퀴어축제에 반대하는 글들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정 모씨는 “육체적으로 즐기기만 하면 타락해도 괜찮은가? 뭐든지 마음대로 하도록 내버려 두는 것이 인권인가?”라고 반문하며 “인권은 건강한 삶, 윤리적이고 도덕적으로 행하며 행복해지는 것에 있다”고 적었다.

또 박 모씨는 “동성애자들에게만 인권이 있는 것은 아니다. 국민의 대다수가 반대하는 퀴어축제를 강행하는 것은 반대로 대다수의 인권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동성애와 에이즈와의 관련성을 부정해선 안된다”며 “동성애를 비판하는 것은 그들에 대한 차별이나 혐오가 아니라 그들이 잘못되었다는 것을 가르쳐주는 사랑의 마음”이라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