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 퀴어문화축제
동성애 퀴어문화축제가 열리고 있는 서울시청 광장의 모습. ©기독일보DB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 동성애·동성혼 합법화 반대 전국교수연합(동반교연)이 24일 코로나19 장기화사태 속에서 24일 서울광장 퀴어축제를 승인한 서울시를 강력히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전시체제 돌입을 선포하고 있다. 우리 정부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소위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고 있다”며 “유치원은 물론 초·중·고와 대학교까지 개학을 연기했으며 오프라인 강의 대신 온라인 강의로 대체하고 있고, 종교행사까지 통제 받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서울시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가 6월 개최 예정인 퀴어문화축제를 승인했다는 소식에 경악을 금할 수가 없다”고 했다.

이어 “서울시의 퀴어축제 허용 결정은 최근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하며 광화문 집회를 강력하게 통제했던 행보와 상반되는 결정이다. 에이즈 청정국인 우리나라가 최근 동성애로 인해 에이즈 위험국가로 전락했다”며 “매년 에이즈 관련 비용이 엄청나게 지출되고 있을 뿐 아니라 무엇보다도 국가의 미래를 이끌어 갈 청년·청소년 세대의 에이즈 감염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2018년 질병관리본부와 전국 21개 대학병원이 참여한 연구 발표에 따르면, 국내 에이즈 감염 경로에 있어 동성 간 접촉이 차지하는 비율이 60%가 넘고, 젊은 층에서는 70%가 넘으며, 특히 10대는 93%였다. 놀라움을 금치 못할 결과다”고 설명했다.

동반연은 “서울광장 홈페이지에는 다음 세대를 걱정하는 학부모와 건강한 사회문화 환경 조성을 희망하는 시민들이 퀴어행사에 반대하는 글을 쏟아내고 있다. 그러나 서울시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한 채 편향된 친 동성애 행보로 일관하고 있다. 동성애자들이 그동안 보여준 퀴어 행사 실태는 음란과 퇴폐 그 자체”라고 일침했다.

이어 “퀴어축제는 결코 일반 시민들이 자녀들과 함께 즐길 만한 문화축제 성격이 아니다. 부스마다 ‘섹스가 좋아’ 등 음란한 용어들이 난무했고, 남성 동성애 영상물 상영은 물론 카퍼레이드 차량 위에서는 성인 나이트클럽이나 게이 바에서 연출될 만한 자극적인 퍼포먼스가 펼쳐졌다”며 “퀴어 행사에 참가한 동성애자들은 바바리맨을 연상케 하는 옷차림과 일탈행위로 지나가는 시민들의 성적 수치심을 유발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런 음란한 성문화를 홍보·확산시키는 통로 역할을 하는 퀴어 행사를 문화 축제라는 이름으로 용인하는 것은 우리 헌법이 지향하는 문화국가 이념에 배치된다. 우리나라는 문화국가를 헌법의 기본원리로 채택했고, 현행 헌법 제9조에 ‘전통문화의 계승・발전과 민족문화의 창달에 노력하여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며 “국가는 국민이 미풍양속에 입각한 건강한 성윤리 의식과 남녀평등 개념을 계승·발전시킬 수 있는 정책을 수립하고 집행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다수 국민들이 공공장소에서 벌어지는 퀴어 행사를 원하지 않는다. 2013년, 전 국민을 대상으로 동성애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민의 74%가 동성애를 정상적인 사랑으로 인정하지 않았다”며 “2013년 동아일보 여론조사에서는 79%가 동성애자에게 거부감이 든다고 답변을 했다. 대다수 국민들이 원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국민들이 사용하는 공공장소에서 퀴어 행사를 허용하는 것은 민주주의 원칙은 물론 민주시민사회의 정서에도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민광장은 이름 그대로 서울시민 대다수에게 유익할 때 허가해 주어야 한다’는 서울시민의 목소리와 ‘자라나는 자녀 세대에게 건전한 풍토를 물려주기를 바란다’는 학부모들의 바람을 혐오와 차별로 매도하는 언론 플레이로 더 이상 이러한 지적을 피할 수 없다"고 했다.

동반연은 “코로나19 사태가 엄중한 현 시국에 고통 받는 감염인들과 고생하는 의료진들은 물론 전 국민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느라 엄청난 손해와 희생을 감수하고 있다”며 “게다가 여름이 지나 가을에 다시 코로나 재확산 위기가 닥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견이 쏟아지고 있다. 이런 엄중한 상황에서 방역에 앞장서야 할 서울시가 본분을 망각한 채 친 동성애 특혜를 결정하는 것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은 대한민국 수도이자 심장과도 같은 서울시를 건강하게 보전·계승할 책무를 맡았다. 건강한 도시문화 조성을 위한 노력은 차치하더라도 동성애로 인한 에이즈 감염 확산 방지 및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서라도 서울시 열린광장 운영시민위원회의 6월 퀴어 행사 승인을 거부한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