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일본 아베 총리. ⓒ 기독일보DB

일본 정부는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는 대책 일환으로 한국과 미국, 중국 전역과 유럽연합(EU) 거의 전역에서 입국하는 것을 금지했다고 발표했다.

NHK와 닛케이 신문 등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총리관저에서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한미중 전역과 EU 거의 전역, 동남아 7개국, 중남미와 아프리카 일부 국가를 입국금지 대상으로 추가 지정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일본에 입국이 금지된 곳은 전 세계 가운데 3분의 1 넘은 73개 국가와 지역으로 늘어났다.

또 아베 총리는 출발지를 불문하고 일본인을 포함해 모든 입국자에게 지정장소에서 '2주간 대기'를 요청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일본인을 비롯해 세계 전역에서 일본에 들어오는 사람은 예외 없이 자택이나 호텔 등 출입국관리소장이 지정하는 장소에서 2주간 머물러야 하기에 사실상 강제격리에 놓이게 됐다.

아울러 일본 정부는 지정 격리장소로 이동할 때 공공 교통수단을 이용하지 못하도록 했다.

이번 조치는 오는 3일 0시부터 이달 말까지 적용된다.

입국금지 대상으로 확대한 곳은 그간 일부 지역이던 한국과 중국의 전역, 미국과 캐나다, 유럽에선 영국과 그리스 등을 포함한 대부분, 동남아시아 경우 인도네시아와 태국 등 7개국이다.

여기에 아프리카와 중남미, 중동 일부 국가가 끼였다.

입국금지 지정에 앞서 일본 외무성은 지난달 31일 한미중 전역과 영국, 그리스, 루마니아 등 유럽 10여개국, 남미 브라질 등 49개 국가·지역의 감염증 위험정보를 '레벨3'(여행중지)로 격상했다.

레벨3 지정 지역은 입국금지 대상이 된다. 애초 중국 후베이성과 장쑤성, 한국 대구와 청도 주변, 이탈리아 북부 등 코로나19 확산이 심각한 곳에 한해 지정됐다.

그러다가 3월27일부터 유럽 18개국을 추가하고 일부 지역이던 이탈리아, 스페인, 스위스, 이란이 전역으로 넓혀졌다.

레벨2 지역 경우 2주간 자택과 숙박시설에서 대기를 요구하고 공공 교통기관 사용하지 않도록 하는 조치를 취한다. 이전에 유럽 거의 전역과 한중 전역, 태국 등 동남아 7개국이 대상이었다.

이재준 기자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일본 #입국금지 #아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