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대구 달성군 다사읍 대실요양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십 명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20일 오후 대구 달성군 대실요양병원의 모습.
20일 대구 달성군 다사읍 대실요양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십 명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20일 오후 대구 달성군 대실요양병원의 모습. ©뉴시스

대구시 달성군 다사읍에 위치한 한 건물에서 224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전국은 물론 코로나19 최대 확산지역인 대구에서도 가장 큰 규모의 집단감염이 이뤄졌다.

31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 건물 8~11층에 위치한 제2미주병원에서 지난 26일 첫 확진자가 확인된 후 확진자가 계속 이어지다가 30일에는 격리 중이던 환자 53명, 직원 5명 등 58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이로써 이 병원에서 발생한 코로나 확진자는 모두 134명으로 늘어났다.

제2미주병원이 입주한 건물의 3~7층을 사용하는 대실요양병원에서도 제2미주병원에 앞서 대량 감염사태가 확인됐다.

요양병원 등 고위험군 집단시설에 대한 코로나19 전수조사 과정에서 지난 21일 오전 0시 기준 52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부분적으로 코호트 격리가 시행됐다.

또한 24일 확진자 12명(환자 7명, 간병인 5명) 등 신규 확진자가 계속 늘어 31일 오전 0시 현재 총 94명으로 늘었다.

특히 제2미주병원과 대실요양병원은 같은 건물에 있어 보건당국은 대실요양병원에서 코로나 확진자와 제2미주병원 확진자의 연관성을 찾고 있다. 병원의 감염 경로는 아직 조사 중이다.

정창오 기자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대구 #확진자 #집단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