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약국에서 공적마스크를 구매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시민들이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약국에서 공적마스크를 구매기 위해 줄을 서 있다. ©뉴시스

8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9일 0시를 기해 출생연도에 따른 요일별로 공적 마스크 구매를 제한하는 5부제가 시행된다. 지난 6일부터 시행에 들어간 주당 1인 2매 구매 제한과 더불어 5부제까지 적용되면, 사실상 공적 마스크 구매가 한층 까다로워질 것으로 보인다.

5부제는 출생연도 끝자리가 '1, 6'이면 월요일, '2, 7'은 화요일, '3, 8'은 수요일, '4, 9'는 목요일, '5, 0'은 금요일로 마스크를 살 수 있는 요일을 정한 것이다. 출생연도가 1950년생인 경우 끝자리가 '0'이기 때문에 금요일에 약국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1981년생은 '1'로 끝나기 때문에 월요일, 2004년생은 '4'로 끝나서 목요일에 약국을 찾으면 된다.

주중에 마스크를 구입하지 못했다면 토요일과 일요일 문을 연 약국에 가서 주중 구입한 내역이 있는지 확인한 뒤 살 수 있다. 해당 주에 구매하지 않았다고 해서 다음 주로 수량이 이월되진 않는다.

우체국과 농협 하나로마트도 중복구매 확인시스템을 구축해 약국과 같은 방식으로 일주일에 1인당 2매 판매를 적용한다. 다만, 중복구매 확인시스템 구축까지 일주일가량 걸릴 것으로 보여 그때까지는 하루 1인 1매만 살 수 있다.

5부제를 시행한다 해도 하루 공급량이 한정돼 있어 당장 약국 앞 행렬이 사라지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내 평일 하루 마스크 생산량은 1000만~1100만장 수준으로 정부는 이 가운데 80%를 공적물량으로 공급한다.

통계청 주민등록 인구현황에 따르면 1920~2019년 출생자 중 출생연도 끝자리 '2, 7'에 태어난 인구가 1061만여 명으로 가장 많다. '4, 9'는 1042만여 명, '0, 5'는 1029만여 명, '3, 8'은 1025만여 명, '1, 6'은 1024만여 명 순이다.

모두 1000만 명이 넘는다. 단순 계산해도 1인당 1매씩 구매하기도 빠듯한 실정이다. 출생 인구가 많은 끝자리 '2, 7'년생이 있는 화요일은 출생 인구가 적은 '1, 6'년생이 있는 월요일보다 마스크 구입이 어려울 수도 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5부제 시행 시 장애인에게만 적용되는 대리 수령범위를 확대할 것을 당국에 주문했지만 아직 구체적인 계획이 정해지지 않아 이에 따른 시민들의 오해도 적지 않다.

한편 정부는 앞으로 한 달 안에 마스크 총 생산량을 1400만장까지 늘려 공적 마스크를 하루 1100만장 공급한다는 방침이지만 5부제가 정착되고 정부가 약속한 대로 생산량이 늘어나기 전까지 혼선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마스크 일일 생산량 중 공적 의무 공급되는 비율을 기존 50%에서 80%까지 대폭 늘리고 유통의 전 과정을 정부가 살핀다. 신분 확인 시스템이 갖춰져 있는 약국에서는 한 명이 최대 2매까지만 살 수 있게 했다.
마스크 일일 생산량 중 공적 의무 공급되는 비율을 기존 50%에서 80%까지 대폭 늘리고 유통의 전 과정을 정부가 살핀다. 신분 확인 시스템이 갖춰져 있는 약국에서는 한 명이 최대 2매까지만 살 수 있게 했다. ©뉴시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마스크 #코로나 #코로나19 #우한코로나 #신종코로나 #마스크대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