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판문점 평화의 집 회담장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의 모습. ⓒ 뉴시스
과거 판문점 평화의 집 회담장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의 모습. ⓒ 뉴시스

북한은 3일 청와대가 북측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 유감을 표명하고 중단을 촉구한 것과 관련, "주제넘은 실 없는 처사"라며 "청와대의 저능한 사고방식에 경악을 표한다"고 비난했다. 남북 관계를 다시금 회복시키려던 정부 입장에서는 당황스럽게 됐다.

특히 북한이 김 제1부부장 명의로 담화를 내고 입장을 발표한 것은 처음이다. 김 제1부부장의 위상과 영향력이 대외적으로 입장을 표명할 수 있을 정도로 높아진 것으로 해석된다.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은 이날 담화를 내고 "불에 놀라면 부지깽이만 보아도 놀란다고 했다. 어제 진행된 인민군 전선 포병들의 화력전투훈련에 대한 남조선 청와대의 반응이 그렇다"며 "남쪽 청와대에서 강한 유감이니, 중단 요구니 하는 소리가 들려온 것은 우리로서는 실로 의아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남측도 합동군사연습을 꽤 즐기는편으로 알고 있으며 첨단군사장비를 사오는데도 열을 올리는 등 꼴보기 싫은 놀음은 다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몰래몰래 끌어다놓는 첨단전투기들이 어느 때든 우리를 치자는데 목적이 있겠지 그것들로 농약이나 뿌리자고 끌어들여 왔겠는가"라고도 주장했다.

김 제1부부장은 "청와대의 이런 비논리적인 주장과 언동은 개별적인 누구를 떠나 남측 전체에 대한 우리의 불신과 증오, 경멸만을 더 증폭시킬 뿐"이라 말하고, 나아가 "이 말에 기분이 몹시 상하겠지만 우리 보기에는 사실 청와대의 행태가 세 살 난 아이들과 크게 달라보이지 않는다"며 "어떻게 내뱉는 한마디 한마디, 하는 짓거리 하나하나가 다 그렇게도 구체적이고 완벽하게 바보스러울까. 참으로 미안한 비유이지만 겁을 먹은 개가 더 요란하게 짖는다고 했다. 딱 누구처럼…"이라했다.

한편 청와대는 북한이 동해상으로 발사체 2발을 쏘아올린 지난 2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원산 일대에서의 합동타격훈련으로 군사적 긴장을 초래한 북한의 행위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하고 중단을 촉구한 바 있다.

또 전문가들은 김여정이 청와대 유감 표명 하루만에 실명(實名)으로 담화문 발표를 하고 나온 것은 이례적인 일로, 북한이 한국 정부에 대해 대단히 큰 실망감을 표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사실상 김여정은 남북 비선 라인의 핵이며 상징이었기 때문이다.

더불어 통일부 및 외교부가 최근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코로나19로 말미암아 보건 분야 및 접경지역 협력, 그리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 등을 통해 남북 관계를 다시금 돈독하게 다질 것을 다짐했는데, 이번 김여정의 강경한 담화로 '닭쫓던 개'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남북 #김여정 #북한 #담화 #청와대 #문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