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온성교회바르게기도모임 소속 성도들이 7일 주일 오전 다시금 소속 교단 총회장이 시무하고 있는 백운교회 앞에서 '담임 목사의 비성경적 행위에 대한 교단의 판단'을 요구하는 집회를 계속 이어갔다.

시온성교회바르게기도모임 소속 성도들이 7일 주일 오전 다시금 소속 교단 총회장이 시무하고 있는 백운교회 앞에서 '담임 목사의 비성경적 행위에 대한 교단의 판단'을 요구하는 집회를 계속 이어갔다.

성도들은 ▶정치목사, 정치장로들은 총회를 사퇴하라 ▶권한만 부리고 책임을 등한시 하는 총회장 사퇴하라 ▶면담 빌미로 시온성교회 기만한 총회장은 회개하라 ▶총회장은 시온성교회 문제를 책임지고 해결하라 ▶총회장은 떳떳하다면 나와서 해명하라 ▶순교로 지킨 교단인데, 총회 정치목사 정치장로 회개하라고 촉구했다.

더불어 성도들은 자신들의 담임목사와 관련 ▶기도제목 불태우는 소지행위가 성경적인지 아닌지 답변하라 ▶정식으로 이단고발 했으니 정식문서로 답변하라 ▶비성경이 이단이 아니면 교단의 이단은 무엇인가 문서로 답변하라 ▶하나님 말씀에는 순종하지만, 비성경은 목숨 걸고 불복한다 ▶하나님 보고 계시니 이단고발 문서주지 않는 총회 해산하라 ▶시온성교회 관련 재판 및 이단고발 사건 재조사해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집회에 참석한 한 성도는 "(담임목사가) 신앙지도를 어떻게 받았길래 그러한 신앙을 갖고 있는지 한참 성토하는 집회도 했다"고 지적하고, "이단고발 문서로 답변을 줄 때까지, 그리고 시온성교회 엉터리 재판한 것에 대해 바르게 원상복구 할 때까지 책임자들의 교회 앞에서 집회를 이어갈 것"이라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