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29일 밤 9시(현지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한국인 단체 여행객 33명이 탄 유람선이 크루즈선과 충돌해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해 사상자가 났다. 해당 유람선에는 '참좋은여행'사의 패키지 투어를 하던 관광객들이 탑승했었다.

이 배에 타고 있던 한국인 7명이 사망했고, 실종자 19명에 대해서는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다. 다행히 구조된 7명은 인근 병원에 후송되어 치료를 받고 있다. 참좋은여행 측은 유람선에 여행객 30명과 인솔자 1명 등 참좋은여행 측에서 31명이 탑승했고, 나머지 한국인 2명은 탑승 경위가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사고 당시 현장에는 천둥번개와 폭우가 있었고, 강물 수온도 낮아 왜 여행을 강행했느냐는 비판을 면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에게 사안을 보고 받고, 헝가리 정부와의 협력 가운데 가능한 모든 자원을 동원시켜 구조활동을 벌이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헝가리 #부다페스트 #관광객 #유람선 #침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