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지난 일주일간 북한이 벌인 병력 운용에 대비해 새로운 한반도 전쟁계획을 짜고 있다고 미국 CNN방송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미국 국방부는 포격사태로 촉발된 긴장 속에 북한이 시도한 병력 증강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미국 국방부 지휘관들은 북한이 전쟁을 시작하려고 하는 갑작스러운 징후가 감지될 때 한국을 보호할 군사력 운용 계획에 대한 재검토에 들어갔다.

CNN은 복수의 미국 관리는 군사 전략가들이 지난 며칠 동안 어떤 종류의 미군 병력이 유사시 한반도에 필요한지, 북한의 어떤 군사행동에 미군이 대응할 필요가 있는지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미국이 수집한 위성사진 등 정보에 따르면 북한은 포격사태로 긴장이 고조되자 침투해오는 항공기를 탐지할 대공 레이다를 급히 가동했다.

또 비무장지대(DMZ)에 포대를 추가로 배치하고, 수상함과 잠수함의 3분 1 정도가 실전을 염두에 두고 동원되기도 했다.

중단거리 스커드 미사일을 발사할 준비를 하거나 몇주 뒤에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실험할 준비를 한다는 징후도 감지됐다면서 이는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이날 남북한 합의가 이뤄지자 실전을 염두에 두고 동원된 북한의 해군 병력은 일부 기지로 복귀했다.

미국은 북한 해군 함정들이 출동 뒤 해상에서 보급을 받을 능력이 없는 까닭에 재보급을 위해 일단 복귀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한 미국 관리는 그러나 "전례가 없다는 말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북한 해군이 이런 방식으로 움직이는 것은 처음 봤다"고 말했다.

CNN방송은 미국이 북한을 위협하는 것으로 비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한국과의 합동군사훈련에서 B-52 장거리 전략폭격기의 비행을 취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에어포스타임스'는 이날 미국 공군이 순환배치 계획에 따라 동맹국인 한국을 지원하기 위해 B-2 스텔스 폭격기 3대를 괌에 배치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구체적인 배치시기는 밝히지 않았다.

마크 웰시 미국 공군참모총장은 "B-2 스텔스 폭격기 3대를 계획된 일정에 따라 괌의 앤더슨 기지에 파견한다"며 "우리 공군은 한반도에 상주하며 돌발상황에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웰시 총장은 "한반도에 우려스러운 일이 많았으나 새로운 얘기는 아니다"며 "북한이 하와이나 태평양의 다른 미국 시설에 닿을 수 있는 미사일을 보유한다는 사실이 가장 큰 걱정이며 우리는 상황을 매일 주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도발 #한미연합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