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시스】27일부터 서울시내 지하철과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 요금이 인상됐다.

2012년 2월 인상 이후 3년 4개월 만에 처음이다.

대중교통 요금은 지하철의 경우 200원(1050원→1250원) 인상된다.

시내버스 요금은 ▲간·지선버스 150원(1050원→1200원) ▲마을버스 150원(750원→900원) ▲광역버스 450원(1850원→2300원) ▲심야버스 300원(1850원→2150원) ▲순환버스 250원(850원→1100원) 등으로 인상된다.

다만 청소년과 어린이 요금은 현행 각각 720원, 450원으로 동결됐다.

서울시는 대중교통 요금 인상과 함께 '조조할인제'를 도입했다.

오전 6시30분 이전까지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기본요금의 20%를 할인해주는 것이다. 지하철은 1000원, 버스는 96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이 밖에 서울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영주권을 가진 외국인 노인의 경우 내국인처럼 지하철 무임승차가 가능토록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지하철 #시내버스 #대중교통 #요금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