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청라국제도시에 세워질 글로벌 테마파크 조감도(이곳에 '바이블랜드 코리아'가 설립될 예정이다.)

♦ 세계 기독교 문화의 새 이정표 '바이블랜드 코리아'

[미주 기독일보 이영인 기자] 한국 인천 수도권 매립지에 조성될 글로벌 테마파크 단지 내에 기독교 테마파크가 함께 들어선다. 그동안 한국에서는 크고 작은 기독교 관련 체험 전시회가 종종 열리곤 했지만 상설 형태로, 그것도 대형 테마파크 단지 내에 설립되기는 세계 최초라 할 수 있다. 공식 명칭은 '바이블랜드 코리아'이다.

♦ 글로벌 테마파크의 규모 및 유리한 지리적 위치

현재 수도권 매립지에 추진 중인 글로벌 테마파크는 LA한인기업 비즈포스트그룹(회장 존 김)이 주도하고 있다. 153만평의 광활한 대지 위에 펼쳐질 이 글로벌 테마파크 내에는 디즈니랜드와 같은 다양한 놀이 시설과 함께 휴양시설, 쇼핑센터 등이 들어 설 예정이다. 인천 국제공항과는 자동차로 불과 20분 거리 내에 위치해 있다. 따라서 중국을 포함한 세계 관광객 유치에는 더 없이 좋은 지리적 여건을 갖추고 있는 셈이다. 글로벌 테마파크는 이 지역을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탈바꿈시킬 것이다. 그 한가운데 '바이블랜드 코리아'가 우뚝 들어서게 된다.

♦ '바이블랜드 코리아' 콘텐츠

'바이블랜드 코리아' 콘텐츠는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다. 천지창조, 노아홍수, 선지자의 시대, 예수의 탄생과 사역 등 성경의 전반적인 내용을 영화, 놀이시설, 각종 설치물 등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게 구성되어 있다. 창조과학박물관도 있다. 또한 세계 선교사들과 성도들을 섬기는 중심지로 활용될 수 있도록 조성될 전망이다.

♦ '바이블랜드 코리아' 설립 비전

척박한 조선땅에 이름없는 붉은 복음의 씨앗이 맨 처음 뿌려진 곳이 바로 인천이다. 한국에 파송된 최초의 선교사인 아펜젤러와 언더우드도 인천(제물포)을 통해 한반도에 복음꽃 피우고 열매맺게 했다. 그 열매는 다시 복음의 씨앗이 되어 세계 제일의 선교사 파송국의 헌신된 모습으로 땅끝까지 복음을 전파하라는 하나님의 지상명령을 감당하고 있다. 또한 인천은 참혹한 6.25전쟁을 종식시킨 맥아더장군의 인천상륙작전 역사지이기도 하다. 그 역사의 숨결은 기독문화 선교를 통한 통일선교의 장으로 이어질 것이다. 인천 글로벌 테마파크 단지 내에 세워질 '바이블랜드 코리아'는 세계 기독교 문화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세기적 이정표가 되어 다음세대를 선도할 복음의 통로역할을 감당하게 될 것이다.

'바이블랜드 코리아'를 통해 얻어지는 수익의 일정액은 세계 복음화와 선교사 섬김에 지원될 것이다.

5월 18일 LA비즈포스트그룹 대회의실에서 정용섭 교수(좌)와 비즈포스트그룹 클라라 김(우) 총괄사장이 '바이블랜드 콘텐츠' 제공 협약 양해각서를 상호 교환했다.

♦ 비즈포스트와 '바이블랜드' 콘텐츠 제공 계약 체결

비즈포스트 그룹과 '바이블랜드' 저작권자인 정용섭 교수(상명대학교)는 지난 5월 18일 LA 비즈포스트 그룹 대회의실에서 '바이블 랜드' 콘텐츠 제공 계약식을 갖고 예배를 드렸다. 에드워드 구 비즈포스트 상임고문의 사회로 열린 이날 예배에서 설교는 강신권 목사(코헨대학교 설립총장), 축사는 김찬곤 목사(GMS 부이사장)가 각각 섬겼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청라국제도시 #비즈포스트그룹 #바이블랜드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