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통화기금(IMF)이 14일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3%에서 3.1%로 0.2%포인트 하향조정했다.

IMF의 하향조정은 지난 2월 4.0%에서 3.7%로, 4월에 다시 3.3%로 내린데 이어 올 들어 세번째다.

IMF는 이날 한국과의 2015년 연례협의 결과 밮표를 통해 "올해 한국은 3% 안팎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올해 경기부양책과 유가하락에 따른 수요회복 효과가 나타나야 성장률이 예상 범위를 넘어설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IMF는 "2013년 초부터 형성돼 왔던 성장 모멘텀이 정체됐다"며 "최근 3개 분기 평균 성장률은 0.5% 아래로 떨어져 약 1%씩의 성장을 해온 이전 4개 분기에 못미쳤다"고 설명했다.

세월호 사고가 성장 정체의 계기로 꼽혔다.

IMF는 "2014년 4월 발생한 세월호 사고는 소비와 투자의 심리에 충격을 가져왔다"며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 아래로 떨어져 한국은행의 목표치인 2.5~3.5%를 밑돌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 "가장 큰 외부 위험 요인은 주요 교역 대상국의 성장률이 예상보다 정체되고 있는 것과 한국의 수출에 영향을 미치는 엔화의 하락세"라고 부연했다.

최근 우리나라의 경기 회복세가 정체되면서 IMF를 비롯해 국내외 기관들이 잇따라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하고 있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발표한 '2015년 경제전망'에서 전망치를 3.4%에서 3.1%로 내렸고, 한국개발연구원(KDI)도 이달 중 3.5%의 전망치를 하향 조정한 수정 전망을 발표할 예정이다.

금융연구원도 다음달 발표할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대폭 하향 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노무라증권(2.5%)과 BNP파리바(2.7%) 등 일부 기관들은 한국의 성장률을 2%까지 낮춰잡았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경제전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