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삼성전자가 경기도 평택에서 15조원을 투자해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생산라인 건설에 돌입했다.

이는 국내 대기업의 단일 투자로는 사상 최대 규모다. 이같은 대규모 설비투자는 지난 2012년 화성 반도체 17라인 신설 투자 이후 약 3년 만에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7일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고덕 국제화계획지구 산업단지에서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단지 기공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라인 건설에 착수했다.

평택 반도체단지가 조성되면 인근 지역에 다양한 협력업체와 고객사들이 입주함으로써 기흥∙화성∙평택을 잇는 세계 최대 규모의 최첨단 반도체 클러스터가 형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기공식에는 박근혜 대통령, 윤상직 산업부장관, 남경필 경기도지사, 공재광 평택시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와 함께 고객사 관계자 약 600여 명이 참석했다.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단지'는 총 부지 면적이 289만㎡(87.5만평, 축구장 약 400개 넓이)로 현재 국내 최대 반도체 생산 단지인 기흥∙화성 단지를 합한 면적(91만평)과 맞먹는 규모다.

삼성전자는 이 부지에 역대 최대 규모의 반도체 생산라인 1기를 건설하고, 2017년까지 1단계로 총 15조6000억원의 투자를 집행할 계획이다. 이는 단일 반도체 생산라인 투자로는 사상 최대 규모에 해당한다.

지난해 5월부터 중국 시안 공장에 투입된 70억 달러(약 7조 5000억 원)의 두 배로 인프라와 공장 건설에 5조 6000억원, 반도체 설비 투자에 10조 원의 자금이 투입될 전망이다.

이번 투자로 41조원의 생산유발 및 15만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소재, 설비와 같은 전후방 산업의 발전을 통한 국가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단지'는 정부가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규제완화 등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에 따라 당초 계획보다 1년 이상 앞당겨 추진된다.

특히 정부는 반도체단지의 핵심 인프라인 전력을 2018년에서 2016년 말까지 앞당겨 조기 공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아울러 안정적으로 산업용수를 공급하는 한편 인허가 절차를 간소화함으로써 평택 반도체단지 조기 가동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평택 반도체 공장은 최첨단 기술을 접목한 친환경 라인으로 조성되며 2017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 평택 반도체 라인은 최신 반도체를 생산함으로써 최근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모바일 및 서버 분야의 리더십을 한층 강화하고 차세대 IoT(사물인터넷) 시장까지 선점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맡을 것으로 기대된다. 평택 반도체 라인에서는 메모리 반도체 또는 시스템LSI 제품 등을 생산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현재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22년 연속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평택 반도체 라인 건설에 대해 "그동안 성장에 안주하지 않고 선제적으로 투자하는 기업가 정신을 보여줬다"며 "기흥, 화성으로 이어지는 세계 최대 반도체 생산 인프라를 갖춰 반도체 생산의 중심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해달라"고 주문했다.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는 "기술 불모지에서 시작한 삼성전자의 반도체사업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다시 한 번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며 "평택 반도체단지가 미래창조경제 구현에 큰 역할을 하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평택 반도체단지가 반도체 생산단지와 IT R&D 센터가 모여 있는 기흥∙화성∙수원과 디스플레이 생산 단지가 위치한 천안∙아산 지역의 중심축으로 수도권과 충청권을 잇는 대형 IT 밸리를 구축하는데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내다봤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삼성전자반도체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