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제공하는 VR기기 VR for G3의 후면과 G3 스마트폰 후면 이미지. (사진제공: LG전자)

[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LG전자는 구글과 함께 제작한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기기 대중화에 나선다.

LG전자는 10일 구글 '카드보드(VR 기기 설계도면)' 기반으로 제작한 'G3' 전용 VR(Virtual Reality, 가상현실)기기 'VR for G3'를 차주부터 국내 'G3' 신규 구매 고객 대상으로 무상 제공 프로모션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VR for G3'는 플라스틱으로 제작돼 기기 내부에 'G3' 스마트폰을 간편하게 탈·부착할 수 있어 사용 편의성이 높다는게 LG전자의 설명이다.

LG전자는 현재 구글 플레이스토어 내 유료 VR앱인 'Robobliteration' 데모 게임을 무료로 제공 예정이다. 사용자가 'V3 for G3'의 종이 매뉴얼에 있는 QR코드를 스캔하면 바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LG전자 MC사업본부 마케팅커뮤니케이션FD 이철훈 상무는 "이번 'VR for G3' 제공을 계기로 스마트폰을 통한 가상현실 체험의 대중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구글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글 '카드보드' 제품담당 엔드류 낙커(Andrew Nartker)는 "스마트폰만 있으면 구글 '카드보드'로 제작된 VR기기로 실감나는 가상현실을 체험할 수 있다"라며, "이번 LG전자와의 협업을 기쁘게 생각하고, 앞으로도 개발자, 제조사와 함께 VR 관련 생태계 강화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글은 앞서 지난해 I/O(개발자회의)에서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저렴한 가격으로 가상현실을 쉽게 체험하도록 '카드보드' 오픈 소스를 공개한 바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LG전자 #가상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