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윤근일 기자] 서울시는 올해 표적인 여름피서 프로그램인 '한강 행복몽땅 프로젝트'결과 37일간 963만명의 시민들이 한강에 피서를 온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보다 18만 명이 증가한 수치다.

'한강몽땅'은 당초 여름피서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7월 19일(토)부터 8월 19일(화)까지 한 달간 운영될 예정이었으나, 캠핑장, 다리밑 영화제, 음악공연, 블롭점프 체험 등 인기 프로그램에 대한 시민들의 연장 요청의견을 반영해, 이들 일부 인기 프로그램을 24일까지 연장 운영했다.

이 밖에도 여름날 한강의 낭만을 무료로 즐길 수 있는 영화와 공연 및 수상레포츠 프로그램도 큰 인기를 모았다. 시원한 다리 밑에서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다리밑 영화제에 1만 8천명, 여의도 수상무대인 물빛무대에서 펼쳐지는 ▴물빛페스티벌이 1만 2천여명, ▴수상레포츠 프로그램에 1만 여명의 방문객이 참여해 한강에서 시원한 여름피서를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영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내년에도 시민들의 여름피서를 책임지겠다는 각오로 보다 다양하고 보다 행복 가득한 '한강 행복몽땅 프로젝트'를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한강몽땅 프로젝트'의 일부 프로그램은 프로젝트 종료 이후에도 계속 운영한다. 여의도물빛무대와 광진교8번가에서 펼쳐지는 무료 공연·영화상영 등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시 #한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