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원에 사는 권서연(5) 양이 세월호 침몰 피해자를 돕기 위해 저금통을 맡겼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처럼 전 국민의 성원이 진도와 안산으로 이어지고 있다.

권서연 양은 25일, 아버지의 손을 잡고 경남 창원시 의창구 용지동 주민센터를 찾아 동사무소 직원에게 노란 리본이 묶인 돼지 저금통과 메모지를 전달했다. 메모지에는 "언니 오빠들 힘내세요"란 글이 적혔다.

권 양의 아버지는 딸을 대신해 "서연이가 이번 사고로 희생당한 언니, 오빠, 그 가족들을 돕고 싶다고 해 틈틈이 저축한 동전이 들어 있는 저금통을 기탁한다"고 말했다.

용지동 주민센터는 권양의 저금통에서 나온 9만5천원을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권서연 #세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