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는 세월호 구조 작업에 최첨단 수상구조함인 '통영함' 투입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네티즌들이 비난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통영함이 침몰 함정의 탐색 및 구조, 인양을 위해 건조됐기에 이를 활용하지 못하는 것이 답답하다는 지적이다.

국방부는 지난 18일 통영함에 탑재 돼 시운전 중인 음파탐지기와 수중로봇 장비 등 구조관련 장비들이 제 성능을 낼 수 있는지 해군에서 확인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통영함은 1590억원이 투입 돼 건조된 최첨단 수상구조함으로 지난 2012년 9월 대우조선해양이 경남 거제의 옥포조선소에서 진수했다. 그렇지만 이후 1년 7개월여 동안 장비 성능을 검증하지 못해 해군에 인도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은 "현재 구조 현장에 평택함, 청해진함, 다도해함 등 구조함이 투입됐다"라며 "3척에 설치된 감압 및 회복장치로도 충분히 잠수요원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통영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