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리 드시치아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이 17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4자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러시아와 미국, 유럽연합(EU), 우크라이나 외교관들은 우크라이나 폭력 사태를 완화하기 위한 일련의 조치에 합의했다.   ©AP/뉴시스

친러세력의 관광서 점거와 정부군의 대응으로 내전위기가 고조되는 우크라이나에 불고 있는 긴장의 바람이 한풀 꺽였다.

18일(한국 시각) 스위스 제네바에서 우크라이나 러시아 유럽연합(EU) 미국 등 4개국의 외교 담당은 지난해 말 우크라이나 사태가 터진 뒤 처음으로 만나 우크라이나의 긴장을 완화시키고 우크라이나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조치를 합의했다고 공동성명을 통해 발표했다.

이를 위해 4개 당사국은 우크라이나의 긴장을 완화시키고 우크라이나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구체적인 조치에 나서기로 합의했다. 모든 이해 당사자들은 폭력과 위협, 도발적 행동을 자제하기로 합의했다고도 밝혔다. 4개 당사국은 어떤 형태든 극단주의, 인종주의, 반유대주의, 종교적 불관용 표현도 배척돼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에 따라 우크라이나 내 모든 불법 군사조직을 해체하고 불법적으로 점거된 모든 관청을 합법적 소유주에게 반환하고 우크라이나의 모든 광장과 거리, 공공장소 등에 대한 점거를 해제하도록 하기로 했다. 대신 우크라이나는 중대 범죄자를 제외한 불법 점거된 관청이나 빌딩을 떠나는 모든 시위 참가자들을 사면하기로 했다.

유럽안보협력기구(OSCE)는 앞으로 며칠 사이 모든 조치를 우크라이나 중앙 및 지방 당국이 빠르게 이행할 수 있도록 특별 감시 임무에 들어간다. 이는 미국·EU·러시아가 뒷받침하기로 합의했다.

이로써 러시아의 크림 병합에 이은 친러 성향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의 분리주의 확산과 이에 대한 정부군의 진압 작전 개시로 무력 충돌 위기로 치닫던 우크라이나 사태가 한고비를 넘겼다.

한편, 미국 백악관은 러시아의 합의 이행을 촉구했다. 미 백악관은 오바마 대통령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전화 통화를 통해 "이번 합의가 즉시 이행되지 않으면 미국과 유럽이 (러시아에) 추가 제재를 가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합의했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우크라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