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남중국해에서 사라진 말레이시아항공의 기체 수색이 각국의 참여로 확대되고 있다.

특히 미국 해군은 부근해역에 첨단 구축함을 잇따라 파견해 정밀 수색에 나서고 유엔 핵실험 감지기구도 지원에 나섰다.

베트남 군당국은 사고발생 나흘째인 11일까지 아무런 잔해도 발견되지 않자 이날부터 남부해역의 사고기 수색 범위를 확대했다.

보반 뚜언 베트남 인민군 참모차장은 기자회견에서 사고기 기체 수색에 성과가 없다며 수색 범위를 사고기의 예상항로 동쪽 부분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앞서 말레이시아 당국은 지난 10일 수색 대상해역을 대폭 확대하고 육지에서도 수색을 실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등이 이처럼 수색 범위를 확대하는 것은 사고기가 정상 운항하다가 회항한 흔적이 확인됐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측통은 실종 여객기가 일각의 관측대로 회항했다면 당초 항로에서 최대 수백㎞ 벗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베트남은 또 실종 여객기 수색에 나선 중국과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미국 함정들에 대해서도 자국 영해 진입을 허용했다.

미국은 부근해역에 알레이버크급 유도 미사일 구축함 '핀크니'를 급파한 데 이어 같은 급의 구축함 키드를 파견, 수색작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중국 함정 미안양호 역시 사고해역에 도착한 데 이어 추가로 3척이 수색에 합류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해경은 부근해역에서 기름띠를 발견해 관계기관에 정밀 분석을 의뢰했다.

  ©뉴시스

현재 사고해역에는 베트남 해군 함정 8척과 항공기 2대, 연안경비대 선박 2척을 비롯해 모두 10개국의 항공기 34대와 선박 40척이 수색을 벌이고 있다.

유엔의 라지나 저보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기구(CTBTO) 사무총장은 산하 관측소 전문가들에게 말레이시아 항공기가 실종된 높은 고도에서 폭발이 있었는지를 알아보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CTBTO는 전 세계 200여 곳에 관측시설을 두고 지진파나 사람 귀에 들리지 않는 극저음역대의 초저주파 분석 등을 통해 대규모 폭발을 감지, 핵실험 여부를 감시하고 있다.

한편 실종 여객기가 자동 메시지를 발송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로이터통신은 사고기인 보잉 777-20ER 기종에 '항공기 운항정보 교신시스템(ACARS)'이 탑재돼 있어 지상에 단문 메시지를 자동 송신할 수 있다며 메세지 발송이 없는 점에 의문을 제기했다.

ACARS는 기체 고장 등 긴급 상황 발생 시 지상에 단문 메시지를 전송하는 자동 시스템으로 지난 2009년 대서양에서 추락한 에어프랑스 항공편의 사고 원인을 밝히는데 유용하게 활용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실종여객기 #밀레이시아여객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