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집단휴진을 벌인 대한의사협회가 11일부터는 주 40시간 '적정근무'를 실시하는 방식으로 대정부 투쟁을 이어간다.

방상혁 의협 투쟁위원회 간사는 "오늘부터 23일까지 개원가를 중심으로 '주 5일 주 40시간' 적정근무에 들어갈 것"이라며 "2차 휴진의 동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주6일 근무가 관습화된 상황에 대한 문제의식을 환기시킨다는 의미도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일부 동네의원들은 수요일이나 목요일에 평소보다 단축 진료를 실시하는 등의 방식으로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공의들의 경우 주 40시간 근무는 현실적으로 힘들기 때문에 참여하지 못하고 대신 17일부터 가운에 검은 리본을 달아 투쟁의 뜻을 밝힌다는 방침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적정근무투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