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전 7시, 경기 안성시 미양면 보체리에 위치한 3층짜리 한 반도체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7시간 만에 진화됐다. 불이 날 당시 공장 안에 있던 직원 15명은 긴급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날 화재로 건물 3층 내부 7714㎡를 모두 태웠다. 화재가 발생한 공장은 휴대폰용 PCB(인쇄회로기판) 제조업체로, 갤럭시S5에 관련 부품이 탑재될 예정이었다.   ©뉴시스

9일 오전 7시, 경기 안성시 미양면 보체리에 위치한 3층짜리 한 반도체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7시간 만에 진화됐다. 불이 날 당시 공장 안에 있던 직원 15명은 긴급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날 화재로 건물 3층 내부 7714㎡를 모두 태웠다.
이날 화재 원인과 피해 금액 등은 아직 추산되지 않았다. 경찰은 직원들이 공장 3층 도금공정실에서 생산 작업을 하다 화학반응이 생겨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화재가 발생한 공장은 휴대폰용 PCB(인쇄회로기판) 제조업체로, 갤럭시S5에 관련 부품이 탑재될 예정이었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는 "공급계약을 맺은 PCB 제조업체가 10여곳이 더 있고 화재가 발생한 업체 역시 안성 외에도 제조공장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갤럭시S5 출시에는 별다른 차질이 빚어지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오는 4월11일 국내를 포함한 전세계 150개국에 갤럭시S5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삼성전자 #반도체 #안성 #공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