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중국이 8일 말레이시아 항공 여객기 추락사고에 대한 수색·구조작업을 벌이는 등 긴급대응에 나섰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이와관련해 외무성, 대사관, 영사관에 각국 당국과 긴밀히 연락하고 관련 기관에 수색과 구조작업 등 철저한 대응을 지시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시 주석은 사고에 필요한 긴급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교통운수부와 민항총국에 비상체제 가동, 항공사들에 철저한 안전 운행을 위한 안전점검 강화도 지시했다.

이와관련해 중국 소식통들은 해군 군함 '징강샨(井岡山)'과 '미아냥'이 실종된 항공기가 추락한 것으로 보이는 해역으로 구조작업차 8일 출동했다고 말했다.

리커창(李克强) 총리도 이날 유관당국에 말레이시아의 민간항공당국과 긴밀히 연락하라고 지시하고 수색작업에 만전을 기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또한 중국 승객의 구체적 상황을 신속하게 파악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외국 관계기관과 협조 아래 긴급 구조 준비에 나서고 승객 가족들에게 신속히 연락할 것을 당부했다.

양촨탕(楊傳堂) 교통운수부 부장은 이날 가장 높은 수준의 비상체제 가동을 발표했다. 그는 또한 남중국해에 파견할 구조대를 대기시켰다.

민항총국은 산하 항공교통관리사무소에 말레이시아 항공당국과 계속 연락할 것을 당부하고 베이징공항에는 사고 여객기 승객 가족과 지인에게 편의를 제공하라고 지시했다. 베이징공항은 자체 긴급대책반을 구성했다.

사고 여객기 제조회사인 보잉의 중국지사는 탑승객에 애도의 뜻을 표하고 "이번 여객기 사고를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말레이시아항공기사고 #중국대책 #비상체제가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