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가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본 성토장이 된 가운데 중국 대표도 가세하면서 일본 정부에 위안부 문제 등 역사적 문제를 성의 있는 태도로 적절하게 처리하라고 촉구했다.

6일 중국 신화왕(新華網)에 따르면 우하이타오(吳海濤) 제네바 주재 유엔 중국 대리대사는 일본의 고노(河野) 담화 검증 움직임을 관련해 "내년(2015년) 인류사회 대재앙을 가져다 준 2차대전 승리 70주년이 되는 해로, 2차대전 기간 일본 군국주의는 한국, 중국을 포함해 여러 나라의 여성들을 위안부로 강제 동원해 잔인한 유린을 감행했고, 반인류 범행을 저지른 사실을 상기시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대사는 일본 군국주의 위안부를 강제 동원한 확실한 증거는 매우 많은데 일본의 일부 정치인들이 이런 범행 증거를 부인하려 시도하고 있다며 이는 인권과 인간 존엄에 대한 무시이고, 역사적인 증거에 대한 부인이며 침략 역사를 뒤집으려는 시도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일본 정객의 침략 역사 부인 행보는)피해자들의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짓이고, 전쟁 피해국 인민의 감정을 무참히 짓밟는 행보"이며 "세계 정의와 인간 양지(良知)에 대한 심각한 도발이자 '유엔 헌장'과 '세계 인권선언'에 명시된 기본인권 인격에 대한 잔인한 유린 행위"라고 역설했다.

이어 그는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태도는 국제사회의 주목을 받아야 한다며 유엔 인권 기관과 기구들이 일본 정부에 책임있는 태도로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고, 침략 역사를 대중들에게 제대로 가르칠 것을 여러 차례 촉구하고 있으며, 더 많은 피해자들이 용기있게 나서 일본 군국주의 만행을 알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 대사는 일본이 역사의 교훈을 진정으로 배우고 2차 세계대전 승리의 성과와 국제 질서를 지켜야만 역사의 비극이 재연되는 것을 막고, 진정한 미래를 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전날 윤병세 장관은 일본의 고노 담화 검증 움직임을 강력하게 비판했고, 다른 회원국들도 동조하면서 일본이 난처한 입지에 빠졌다.

윤 장관은 "전 세계 모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명예와 존엄을 다시 한 번 짓밟는 것으로써, 역사적 진실을 외면한 반인도적, 반인륜적 처사"이며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한국, 중국, 동남아, 네덜란드 등 피해국들과 일본 간 양자 문제만이 아니라 인류 보편적 인권 문제이며, 여전히 살아 있는 현재의 문제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윤 장관 연설에 대한 자신들이 입장을 바꾸지 않았고 고노 담화를 재검토하겠다고 밝힌 적이 없었다며 일본군 위안부에 대한 배상 문제도 1965년 한일 협정에 따라 이미 해결됐다고 발뺌하면서 국제사회로부터 빈축을 사고 있다.

한편 서세평 북한 대사는 일본이 최근 과거 역사를 부인하거나 숨기려 하고 있다며 진정성을 갖고 과거 범죄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중국유엔대표 #일본위안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