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AP/뉴시스】미국을 방문 중인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가 6일(현지시간) 워싱턴 의회 의사당에서 열린 상원 개회식에서 평화를 기원하는 개회 기도를 하고 의회 지도자들을 만났다.

2주 전 백악관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만나 중국의 반발을 샀던 달라이 라마는 이날 의사당에서 받은 환영에 미국을 민주주의와 자유의 승리자라며 화답했다.

상원은 가끔 종교 지도자를 초청해 개회마다 기도회를 열지만, 티베트어로 진행된 개회 기도회는 이례적이다.

금색과 빨간색의 가운을 입은 달라이 라마는 상원의원들과 일일이 악수한 뒤 모국어인 티베트어와 엉터리 영어라고 자평한 영어로 짧게 설교했다.

그는 "우리는 생각한 대로 세상을 만들어 간다"며 "정신은 중심에 있고 정신은 행동을 앞선다. 순결한 정신과 행복이 깃든 말과 행동은 그림자처럼 당신을 떠나지 않고 따라다닐 것"이라고 말했다.

달라이 라마가 기도하자 상원의원들을 머리를 숙였다. 의사당 직원들도 이날 의사당 뒷줄을 가득 메웠고 방문객들도 상층 관람석에서 이를 지켜봤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달라이라마 #미상원개회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