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김 주한 미국대사가 6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성 김 주한 미국대사 초청 관훈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있다. 그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 "아주 중대한 인권침해라고 생각한다"며 일본 정부가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성 김 주한 미국대사가 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중대한 인권침해이며 일본정부가 문제를 해결하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윤병세 외교부장관이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 유엔인권이사회에서 "일본군 위안부는 징집된 성노예로 여전히 살아있는 문제"라는 발언에 동의하며, "위안부 혹은 성노예라는 문제는 중대한 인권 침해"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의 지도자들이 이분들이 느끼는 고통을 줄일 수 있는 방식으로 이 중요한 문제를 해결해 갈 수 있길 희망한다"며 해결방식에 대해 "결국 한일 문제"라면서도 "한국에서 느끼는 우려나 고통을 다스리고 만족시킬 수 있는 방법으로 해결하록 미국은 우방국으로서 권유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성김 #미국대사 #관훈토론회 #위안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