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붐 세대 5명 가운데 4명은 은퇴 이후에는 삶의 터전을 옮기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는 '베이비붐 세대의 은퇴 후 주거특성 분석 및 시사점' 분석을 위해 1차 베이비부머인 1955년∼1963년 출생자 680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 560명 가운데 82.9%는 은퇴 이후에 이주를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이주 이유로는 '안락한 노후생활'이 49.8%로 절반을 차지했고, 경제적 부담 때문이라는 응답이 20.2%였다.

이주 고려점으로는 주변환경(53.2%)을 택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주택가격(13.6%)과 주택규모(5.0%), 주택유형(3.7%)은 주변환경보다 영향이 적었다.

현재 살고 있는 곳은 아파트나 주상복합건물이 65.9%였지만 은퇴 후에는 전원주택에서 살고 싶다는 응답자가 42.9%로 가장 많았고, 은퇴를 하고도 아파트에서 살겠다는 응답자는 30.7%였다.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하우징브랜드페어를 찾은 시민들이 전원주택 상담을 받고 있다. 2014.01.26.   ©뉴시스

이에비해 노인전용시설이나 실버타운에 들어가고 싶다는 이들은 2.0%에 불과했다.

살고 싶은 지역은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48.6%)이 압도적이었고, 지방(34.5%) 서울(16.9%) 순이었다.

조사 대상 가운데 자기 집을 가진 응답자는 81.1%였지만 은퇴 후에 자가 주택에서 살고 싶다는 이들은 92.3%로 10%포인트 이상 많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베이비부머 #은퇴후엔이사 #안락한노후